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
오르기만 하는 '외식물가'…올해도 지속 상승세 전망외식물가 지난해 4월부터 10개월 연속 상승…원재료 및 최저임금 인상 등 부담 작용
  • 김대희 기자
  • 입력 2019.02.05 03:23
  • 수정 2019.02.05 03:23
  • 댓글 0
외식물가 지속적인 상승세를 보인 가운데 서민음식인 자장면과 라면, 삼겹살 등도 각각 4.2%, 4.4%, 2.9%의 상승률을 나타냈다.(사진=뉴스1)

[미래경제 김대희 기자] 지난해부터 외식물가의 고공행진이 10개월 넘게 이어지고 있다. 이는 임대료·원재료 상승과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인건비 부담이 가격 상승에 반영된 결과로 오르기만 하는 외식물가가 올해도 이어질 전망이다. 특히 연초부터 햄버거와 가공식품 가격이 인상된 가운데 최저임금이 올해 10.9% 인상되면서 외식물가 상승세는 멈추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통계청 등에 따르면 1월 외식물가 상승률은 3.1%를 기록했다. 지난해 4월부터 10개월 연속 3%대 물가상승률을 기록 중이다.

품목별로 보면 김밥과 도시락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5% 상승했으며 가격인상 논란이 일었던 치킨도 1년 전보다 5.9%나 올랐다. 지난해 10월 3%대 상승률을 기록했던 치킨은 11월부터 석달 연속 5%대 상승률을 기록 중이다.

서민음식인 자장면과 라면, 삼겹살 등도 각각 4.2%, 4.4%, 2.9%의 상승률을 나타냈다. 39개 외식물가 품목 중 물가가 오르지 않은 것은 학교급식비(-11.4%)와 차(-0.2%) 등 단 2개 품목 뿐으로 나타났다.

통계상 물가변동이 아닌 실제 가격인상폭에서도 오름세는 눈에 띄었다.

분식 프랜차이즈업체인 김밥천국의 김밥 가격은 지난해 1월 서울 기준 1500~2500원이었으나 11월에는 최저 가격이 2000원으로 올라 1500원대 김밥은 자취를 감췄다. 또다른 분식 프랜차이즈인 감가네는 김밥 한 줄이 3200원으로 껑충 뛰었다.

자장면은 같은 기간 4858원에서 149원(3.1%) 인상돼 평균 5000원대를 넘어섰다. 일부 중식당의 자장면 가격은 7000원에 달하기도 했다.

치킨 값은 서울시가 서울 소재 73개 치킨전문점을 조사한 결과 치킨 1마리 평균가격이 1만3900원으로 나타났다. 다만 최저 6000원에서 최고 2만3000원으로 가격차가 컸다. 국내 최대 치킨 프랜차이즈업체인 BBQ는 지난해 치킨 가격을 1만6000원에서 1만8000원으로 인상해 논란이 됐다. 배달료 2000원을 더하면 치킨 1마리 가격이 2만원에 달해 치킨 가격 2만원 시대라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여기에 지난해 12월 롯데리아에 이어 연초 맥도날드도 버거 6종, 아침 메뉴 5종, 사이드 및 디저트 5종, 음료 2종, 해피밀 5종 등 23개 메뉴 가격을 100~200원 올릴 계획을 밝혀 외식물가 상승세는 지속적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이번 가격 조정은 각종 제반 비용이 상승하는 가운데 고객에게 최상의 맛과 품질,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내린 불가피한 결정이었다”고 말했다.

CJ제일제당도 햇반, 어묵, 장류 등 7개 품목의 가격을 인상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원가인상 요인을 자체적으로 흡수하면서 감내해 왔지만 주요 원·부재료와 가공비 등이 지속 상승해 가격을 올리게 됐다”며 “소비자 부담과 물가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 한 자릿수 인상률로 최소화했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외식물가가 크게 오른 것은 임대료와 원재료 가격 상승 그리고 인건비 부담 등이 크게 늘면서 복합적으로 작용한 영향 때문으로 풀이됐다.

지난해 최저임금은 7530원으로 전년 6470원보다 1060원(16.4%) 인상됐다. 인건비 부담에 종업원 채용을 줄이고 사람 대신 무인주문기를 설치하는 프랜차이즈 업체도 속속 등장했다. 올해도 최저임금이 8350원으로 전년대비 10.9% 인상됨에 따라 관련 업체들의 부담을 더 늘어날 전망이다.

김대희 기자  heeis@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