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文 대통령 "최저임금 인상 결정 자영업-소상공인 의견 반영"최저임금 인상, 어려움 가중시킨 측면 있어…자영업자들 금융시스템 전반 대한 불만 토로
  • 김정희 기자
  • 입력 2019.02.14 16:18
  • 수정 2019.02.14 16:18
  • 댓글 0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자영업·소상공인과의 대화' 간담회를 가졌다.(사진=청와대 홈페이지 제공)

[미래경제 김정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최저임금과 관련해 자영업자들 앞에서 처음으로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14일 청와대에서 연 자영업자·소상공인과의 만남에서 “최저임금 인상도 설상가상으로 어려움을 가중시킨 측면이 있었으리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대통령은 “최저임금 인상을 결정하는 과정에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의 의견도 충분히 대변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가진 ‘자영업·소상공인과의 대화’에서 인사말을 통해 최저임금 인상을 비롯한 자영업자·소상공인들의 어려움에 충분히 공감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자영업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인사말 서두에 “저는 골목 상인의 아들입니다. 제가 어릴 때 부모님이 연탄 가게를 하신 적도 있었는데 저도 주말이나 방학 때 어머니와 함께 연탄 리어카를 끌거나 배달을 하기도 했다”고 소개했다.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을 초대한 자리에서 어릴 적 일화를 소개한 건 그만큼 최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처지를 잘 이해하고 있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 정부가 자영업자들의 ‘내일의 희망’을 위해 11조원 규모의 일자리안정자금과 사회보험료 등을 지원하고 카드수수료 대폭 인하 정책 등을 썼지만 “자영업과 소상공인들의 형편은 여전히 어렵다”며 “이미 과다한 진입으로 경쟁이 심한데다 높은 상가임대료와 가맹점 수수료 등이 경영에 큰 부담이 되고 있다. 최저임금 인상도 설상가상으로 어려움을 가중시킨 측면이 있었으리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향후 ▲2022년까지 자영업자·소상공인을 위한 18조원 규모의 전용 상품권 발행 ▲골목상권 르네상스 프로젝트 추진 ▲전통시장 적극 활성화 ▲소상공인 생계형 적합업종 지정 본격 시행 등에 힘쓰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의 인사말이 끝난 직후 서경석씨의 사회로 질의응답 시간을 가진 자영업자들은 주로 카드사의 수수료 문제, 은행권 담보연장, 금융결제 시스템에 대한 문제점을 생생하게 지적했다. 주로 신용카드사와 은행 등 금융시스템 전반에 대한 불만을 토로하며 의견들을 제안했다.

김정희 기자  kjh1494868@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