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강남 재건축 수주전, 건설사 금품·향응 제공에 '진흙탕 싸움'최근 강남 대규모 단지 수주 때마다 불법 금품 제공 논란
  • 한우영 기자
  • 입력 2017.10.17 11:00
  • 수정 2017.10.17 11:00
  • 댓글 0
GS건설이 한신4지구에서 불법 매표 시도 신고센터를 운영한 결과 접수된 증거물 사진. (사진=GS건설 제공)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줄어든 해외 사업으로 먹거리가 줄어든 국내 대형 건설사들이 강남 재건축 수주에 사활을 걸면서 금품이 오가는 등 여러 불법 정황들이 드러나는 등 진흙탕 싸움으로 번지고 있다.

지난 15일 오후 서울 서초구 한신4지구 재건축사업의 시공사 선정 결과를 발표하기 직전 GS건설은 자체적으로 운영한 '매표(買票) 시도 신고센터' 접수된 금품 제공 신고 내용을 공개했다. 접수된 내용은 총 25건으로 현금과 명품 가방, 고가의 무선청소기, 명품 벨트, 백화점 상품권, 과일박스, 숙박시설 이용권까지 다양했다.

GS건설 측은 "본사와 경쟁사 모두 신고 대상이며, 신고를 토대로 수사 의뢰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GS건설은 이달 11일 시공사를 선정한 송파구 미성·크로바 아파트에서 이뤄진 불법 행위에 대해서도 신고 접수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해당 수주전에서 승리했던 롯데건설은 "GS건설이 근거 없는 비방으로 회사의 명예를 실추시켰다"며 법적 대응 검토에 들어갔다.

재건축 단지를 둘러싼 잡음은 지난달 공사비 2조6400억원 규모로 역대 최대 규모였던 서초구 반포주공 1단지의 수주전 부터 불거지기 시작했다. 최종 시공사 선정까지 현대건설과 GS건설이 용역업체를 통해 수십만 원짜리 굴비세트나 고급 호텔 코스요리를 제공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또한 현대건설이 7000만원에 달하는 고액의 이사비 등 금전적 지원 약속도 논란이 됐다.

건설사들의 불법 행위 논란이 확대되자 지난달 28일에는 국토교통부가 직접 나서 위법 행위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겠다고 엄중히 경고했다. 하지만 올 추석 연휴에도 미성·크로바 아파트 등에서 고급 선물세트가 오갔다는 의혹이 끊이지 않았다.

이 같은 과열 경쟁은 건설사들이 해외 수주 부진과 국내 일감 부족 등 먹거리가 부족해진 상황에서 수천억원에서 많게는 수조원 이상의 공사비를 단숨에 확보할 수 있는 강남 재건축 수주전에 사활을 걸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국토부는 불법 관행을 뿌리 뽑기 위해 건설사에 대한 처벌을 강화한 도시정비법 등 관련법 개정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조합원에게 과도한 금품, 향응을 제공하는 등 재건축 수주 과정에서 위법 행위를 한 건설사에 대해 재건축 사업 입찰 자격을 박탈하고 시공사 선정을 취소하는 내용이 담길 예정이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