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업
롯데건설, 잠실 롯데타운 숙원 이뤘다미성·크로바시공사 선정 총회서 GS건설 제치고 최종 시공사 낙점
  • 한우영 기자
  • 입력 2017.10.12 17:07
  • 수정 2017.10.12 17:07
  • 댓글 0
서울 서초구 잠원동 롯데건설 본사. (사진=뉴스1)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롯데건설이 공사비 4700억원 규모의 잠실 미성·크로바 단지 재건축 공사 수주에 성공하면서 '잠실 롯데타운' 건립 숙원을 이뤄냈다.

롯데건설은 지난 11일 서울 송파구 신천동 미성·크로바 재건축 조합은 이날 오후 신천동 교통회관에서 열린 시공사 선정 총회에서 롯데건설을 시공사로 최종 선정했다.

롯데건설은 조합원 투표결과 총 736표의 지지를 얻어 606표를 얻은 GS건설을 130표 차이로 제치고 시공사로 낙점됐다.

미성아파트와 크로바아파트는 각각 1230가구와 120가구로 구성됐다. 지난해부터 통합조합을 설립해 재건축사업을 추진 중이다. 재건축을 거쳐 최고 35층 1888가구 규모 단지로 탈바꿈할 예정이다. 예상 공사비만 4700억원에 달한다.

미성·크로바는 서울지하철 2·8호선 잠실역과 2호선 잠실나루역이 가까워 잠실 알짜 단지로 꼽힌다. 올림픽공원도 인접해 주거환경이 쾌적한 것도 강점이다.

롯데건설은 특히 미성·크로바 단지 입지가 갖는 상징성 때문에 수주에 더욱 공을 들였다.

미성크로바 단지 재건축 내 월드 트리플타워 석경 투시도. (사진=롯데건설)

롯데건설은 미성·크로바 조합에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를 적용받게 될 경우 ▲초과이익부담금 569억원 지원 ▲공사비 중 569억원 감액 ▲이사비 1000만원·이주촉진비 3000만원 제공 등 파격적인 3가지 옵션을 제시했다.

초과이익환수제를 피하면 부담금 대납 외 나머지 2개 옵션 중 하나를 지원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롯데건설은 미성·크로바 단지를 인근 123층 롯데월드타워와 연계해 잠실권 랜드마크 아파트로 짓는다는 계획이다. 단지 입구 3개동을 '월드 트리플타워'로 이름짓고 롯데월드타워 외관과 닮은꼴로 건설한다. 강남권 랜드마크의 필수시설인 스카이브리지(동과 동을 잇는 구름다리)도 3곳에 건설한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