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금융
가상화폐, 오락가락 하는 정부 대책…금융권 '일단 정지'
  • 박시형 기자
  • 입력 2018.01.12 17:14
  • 수정 2018.01.12 17:14
  • 댓글 0
정부의 가상화폐 거래소에 대한 대책이 혼란스러워지자 12일 금융권은 자금 유입을 일단 중단하고 상황을 지켜보가는 입장으로 선회했다. / 서울 중구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에 설치된 시세 전광판에 가상화폐 가격이 표시되어 있다. (사진=뉴스1)

[미래경제 박시형 기자] 정부의 가상화폐 거래소에 대한 대책이 혼란스러워지자 12일 금융권은 자금 유입을 일단 중단하고 상황을 지켜보가는 입장으로 선회했다.

최근 박상기 법무부장관은 지난 11일 기자간담회에서 "거래를 금지하는 법안을 준비중"이라고 밝혔다. 최종구 금융위원장도 이날 국회 4차 산업혁명 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법무부 장관과 같은 입장"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청와대는 같은 날 오후 늦게 "확정된 사안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김동연 경제부총리도 12일 기자들과 만나 박 장관의 말은 법무부 안일 뿐이라며 부처간 협의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가상화폐 거래소에 대한 정부정책이 오락가락 하자 금융권은 이와 관련한 모든 거래를 일단 중지하기로 했다.

정부 정책의 방향이 정해질 때까지 지켜보자는 취지다.

신한은행은 오는 15일부터 거래중인 가상화폐 거래소의 가상계좌 입금을 중단한다.

NH농협은행과 IBK기업은행도 금융당국의 가이드라인을 보고 결정한다는 입장으로 정리했다.

해외에서 신용카드로 가상화폐를 거래하는 것도 어려워진다.

여신금융협회는 국내 카드사 8곳이 국내 카드로 해외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가상화폐를 구입할 수 없도록 거래를 중지하는 작업을 진행중이다.

여신협회 관계자는 "이미 자율적으로 시행중인 곳도 있지만 최근 논의를 거쳐 중단 작업을 진행중인 사항으로 정확한 시점은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 금융권 관계자는 "가상화폐 관연 시스템 구축은 진행하고 있지만 도입 여부나 구체적인 시기 등은 당국과 긴밀한 협조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박시형 기자  parksh0@naver.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시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