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IT·과학
LCD 수요 부진…中, 공급과잉으로 가격 하락세평균 가격 3~4% 하락…中 기업 생산설비 증설 영향 커
  • 김하은 기자
  • 입력 2017.10.12 17:30
  • 수정 2017.10.12 17:30
  • 댓글 0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 등 국내 디스플레이 업계가 최근 액정표시장치(LCD) TV 수요가 크게 부진하자 깊어지고 있다. (사진=BOE 홈페이지))

[미래경제 김하은 기자]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 등 국내 디스플레이 업계가 최근 액정표시장치(LCD) TV 수요가 크게 부진하자 깊어지고 있다. 최근 중국의 8세대 LCD 생산설비 증설로 가격 하락세에 돌입했다.

1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 9월 말 기준 TV용 LCD 패널 가격이 거의 모든 인치대에서 3~4% 수준으로 하락했다. 전체 LCD 패널 평균 가격도 7월 102.7달러에서 9월 97.6달러로 하락했다. 중국에서 10세대 LCD 공장이 본격 가동되는 내년부터 가격 하락폭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디스플레이 업계에선 호황이라고 불리는 3분기에 돌립했음에도 LCD 패널 가격은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TV 수요가 점차 급감하고 있는 가운데, BOE 등 중국계 디스플레이 기업들이 공급량 확대에 나섰기 때문이다. 이처럼 중국 기업의 공급과잉 탓에 가격 하락은 물론 출하량에도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 실제 올해 2분기 LCD TV 출하량은 전년 동기 대비 6.5% 하락했다.

문제는 중국 패널업체들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10.5세대 생산라인에 대한 투자를 시작했다는 점이다. 지난해 BOE는 허페이에 월 12만장 규모의 10.5세대 생산라인 투자를 시작하며 내년 상반기에 가동한다.

앞으로 LCD 시장에서 수요와 공급 차이는 더욱 심화될 전망이다. 전문가들은 내년부터 중국 패널업체들이 BOE를 중심으로 생산량이 급증해 연간 공급 증가율은 7%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BOE의 10.5세대 생산라인 또한 내년 1분기부터 조기 양산에 돌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CEC-판다의 8.6세대 생산라인 또한 내년 2분기 가동을 목표로 현재 증설 중에 있다.

디스플레이 업계는 내년부터 LCD 불황이 올 3분기를 기점으로 LG디스플레이 등 아직 LCD 패널에 대한 비중이 높은 기업들의 실적에 악재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내다봤다.

김하은 기자  haeun1986@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