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
롯데면세점, 인천공항 면세점 '주류·담배 사업권' 제외 철수인천공항공사로부터 철수 승인…7월 7일 이후 해지 효력 발생
  • 김대희 기자
  • 입력 2018.03.09 16:09
  • 수정 2018.03.09 16:09
  • 댓글 0
롯데면세점 인천공항점.(사진=뉴스1)

[미래경제 김대희 기자] 롯데면세점이 인천공항공사로부터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면세점 사업권 계약해지 승인 공문을 받았다고 9일 밝혔다.

앞서 롯데면세점은 지난 2월 28일 위약금을 전액 납부했다. 이에 따라 롯데면세점은 현재 운영 중인 4개 사업권 중 주류·담배 사업권(DF3)을 제외한 나머지 3개 사업권(DF1, DF5, DF8)을 반납할 수 있게 됐다.

인천공항공사는 공문에 ‘해지 요구를 승인한 날로부터 120일 이후인 7월 7일 이후 해지 효력이 발생한다’고 명시했다.

롯데면세점 측은 최종 철수 시점까지 공항 이용객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정상적인 영업활동을 이어갈 것이라고 전했다.

김대희 기자  heeis@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