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금융
시중은행, 가계대출 총량 소진 앞두고 12월 대출 '찬바람'가계대출 잔액 604조…올해 가계부채 관리 목표 5%대 증가율 거의 채워
  • 윤준호 기자
  • 입력 2019.12.01 13:03
  • 수정 2019.12.01 13:03
  • 댓글 0
올해 시중은행들이 가계대출 총량을 거의 소진한 가운데 12월 한달 간 가계대출을 받기가 힘들어졌다.[CG=연합뉴스]

[미래경제 윤준호 기자] 올해 시중은행들이 가계대출 총량을 거의 소진한 가운데 12월 한달 간 가계대출을 받기가 힘들어졌다.

1일 시중은행에 따르면 지난 10월 말 기준 신한·KB국민·우리·KEB하나·NH농협은행 등 5대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총 604조2991억원이다.

지난해 12월 말 대출 잔액 기준 570조3635억원과 비교했을 때 5.95% 늘었다. 금융당국이 올해 가계부채 관리 목표로 제시한 5%대 증가율을 거의 채운 것이다.

은행별로 농협은행의 가계대출 잔액 증가율이 9.46%로 가장 높았다. 신한은행은 6.88%, 우리은행은 6.53%, 하나은행은 6.12%를 기록했다. 국민은행의 가계대출 잔액 증가율은 2.09%였다.

이는 10월 말까지 수치이므로 대다수 은행은 남은 한달 간 대출에 제한을 걸 수 밖에 없는 형편이다.

또 내년부터 시행되는 신예대율 규제와 맞물려 대비해야 하는 것도 시중은행이 가계대출을 축소해야 하는 이유로 꼽히고 있다.

내년부터 대출과 예금 비율(예대율)을 산정할 때 가계대출의 가중치를 15% 상향하고 기업 대출의 가중치는 15% 하향된다.

은행 입장에선 모수인 예금을 늘리고, 대출 중에서는 가계 대출보단 기업대출을 늘려야 하는 상황이다.

윤준호 기자  delo410@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