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금융
車보험료 인상 전면 중지…인상 시기 조율 중이르면 6월 1.0∼1.5%↑…손보업계, 보험료 인상 앞두고 '눈치'
  • 김하은 기자
  • 입력 2019.05.05 13:57
  • 수정 2019.05.05 13:57
  • 댓글 0
보험업체들의 자동차보험료 인상 움직임이 금융당국의 제동에 잠정 중지됐다. (사진=뉴스1)

[미래경제 김하은 기자] 보험업체들의 자동차보험료 인상을 앞두고 금융당국의 제동에 잠정 중지됐다.

보험업계에서는 보험금 산정 기준이 바뀌면서 인상요인이 분명하다 보고 인상 시기를 조율 중이다.

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국내 주요 손해보험사들이 보험개발원에 자동차 보험료 요율 검증을 마치고 인상 시기를 조율 중이다.

손보사들은 그간 육체노동 취업가능 연한 연장, 교통사고 차량 시세 하락 보상 확대 등을 반영한 자동차보험 표준약관이 시행되는 5월에 맞춰 요율 1.5~2% 인상을 추진해왔다.

육체노동자 취업가능연한(정년)을 60세에서 65세로 올려야 한다는 지난 2월 대법원판결 이후 이를 반영한 표준약관 개정안이 이달 1일부터 시행됐다.

보험개발원은 이에 따라 연간 1250억원의 보험금이 더 지급될 것이라고 추산했다.

다만 금융당국은 지난달 24일 손보사들 사이에서 자동차보험 인상 조짐이 보이자 “자동차보험료 인상요인을 소비자에게 모두 전가하는 것은 불합리하다”는 입장을 내세우며 제동을 걸었다.

한편, 주요 손보사들은 자동차보험 손해율(받은 보험료 대비 지급한 보험료 비율) 악화를 이유로 어려움을 호소해왔다. 지난 1분기 손해율 잠정치는 85% 안팎으로, 영업 수지를 맞출 수 있는 적정 손해율 77∼78%를 웃돈다.

김하은 기자  haeun1986@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