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칼럼] 미세먼지 대책은 언제…건강에 생계까지 위협
  • 김대희 산업경제부문 기자
  • 입력 2019.03.06 18:01
  • 수정 2019.03.06 18:01
  • 댓글 0
김대희 산업경제팀 차장.

[미래경제 김대희 기자] 미세먼지가 점점 극심해지면 이제는 재난 수준에 이르러 ‘미세먼지 감옥’이라는 이야기까지 나돌 정도다. 정부 야당에서는 일상생활이 불가능할 정도로 심각하다며 문재인 정부를 비난하고 나섰다.

실제로 서울·인천·경기 등에서는 처음으로 미세먼지 비상저감 조치가 엿새 연속 시행되면서 사람들의 건강과 일상이 심각하게 위협받고 있다. 하늘이 뿌옇게 흐릴 정도로 미세먼지가 심해 숨을 쉬기도 힘들다는 시민들의 목소리도 날로 커지고 있다.

특히 3월 들어 화창한 봄날씨를 기대하며 외출을 하고 싶은 사람들이나 봄 특수를 노리는 외식업계 및 놀이시설 등은 소비자들의 발길이 끊기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여기에 길거리에서 노점을 운영하는 소상인들마저 심각해진 미세먼지에 영업을 중단하는 경우까지 생기고 있다.

미세먼지 여파가 시민들의 건강뿐 아닌 생계마저 위협하고 있어 사태는 더욱 심각해지는 모습이다. 반면 미세먼지 관련 용품이나 제품 등은 불티나게 팔리며 매출이 급증하고 있지만 결과적으로 웃지 못할 현상인 셈이다.

중국에서 미세먼지가 넘어온다는 사실은 이미 기존에 모두가 다 아는 얘기지만 그 방지책 마련에 대해서는 아직도 해결책이 없다. 우리 정부도 대비책을 마련하겠다며 목소리를 높이지만 실제적으로 나온 방법은 없다.

행정·공공기관 소속 임직원에 대해 차량 2부제가 의무적으로 적용되며 배출가스 등급에 따라 자동차의 도심 진입이 허가되지 않는 정도다.

점점 심각성이 더해지는 미세먼지에 대해 서민들의 기본 생계는 물론 산업 전반에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는 점을 정부는 빠르게 인지하고 근본적인 대책 마련에 적극적으로 나서야한다.

정치권에서도 여야가 미세먼지 심각성을 강조하면서도 서로에 대한 탓을 하며 책임을 떠넘기는 모습이다. 특히 미세먼지 대책에 대한 목소리를 높이는 가운데 국회에는 미세먼지 관련 대책 법안 100여건이 여전히 통과를 못하고 있다는 점에 ‘어불성설’이 따로 없을 정도다.

앞서 문재인 정부는 출범하면서 일자리 마련과 함께 미세먼지 대책에 가장 중점을 둬 왔다. 하지만 대기오염은 더욱 악화되고 시민들의 건강과 삶의 질까지 위협받고 있다는 점을 다시한번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할 시기라는 생각이다.

김대희 산업경제부문 기자  heeis@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희 산업경제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