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업
코오롱 여름문화축제 '브리티시 페인팅 2019'展 개최'스페이스K_과천'에서 영국 청년 작가 3인의 회화 작품 8월 23일까지 전시
  • 한우영 기자
  • 입력 2019.07.22 10:30
  • 수정 2019.07.22 10:30
  • 댓글 0
코오롱은 오는 8월 23일까지 경기도 과천 본사 '스페이스k'에서 영국 작가들의 트렌디한 회화 작품을 전시하는 여름문화축제을 열고 있다. 스페이스k_과천을 방문한 두 작가. (왼쪽 에린 롤러(Erin Lawlor), 오른쪽 린지 불(Lindsey Bull)). (사진=코오롱 제공)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코오롱그룹의 문화예술 나눔공간 '스페이스K'가 개관 8주년을 맞이해 코오롱 여름문화축제 '브리티시 페인팅 2019'展을 개최한다. 영국 청년 작가 3인의 감각적인 회화 작품들이 전시되며 오는 8월 23일까지 '스페이스K_과천'(경기도 과천 코오롱타워 로비)에서 무료로 관람이 가능하다. 스페이스K는 2012년 '크리에이티브 런던(Creative London)'展을 시작으로 영국을 비롯한 중국, 인도네시아, 루마니아 등 다양한 나라의 현대미술을 소개해왔다.

브리티시 페인팅 2019''에서는 현대미술의 중심으로 자리 잡은 영국의 트렌디한 작품들을 접할 수 있다. 기성의 틀에 얽매이지 않는 독특한 회화 세계를 펼치고 있는 린지 불 등 3명의 영국 미술가가 이번 전시에 참여했다.

2016년 리버풀 비엔날레협회 아티스트 어워드 수상 작가인 린지 불(Lindsey Bull b.1979)은 무대 뒤 화려한 분장을 한 연기자들의 모습을 통해 소외된 자들의 내면 심리를 은유적으로 그려내 평단의 주목을 받고 있다. 작가 벤 제이미(Ben Jamie b.1979)는 버려진 폐기물에서 받은 영감을 소재로 작품 활동을 펼쳐왔고 2016년 영국 존무어 페인팅 어워드를 수상하기도 했다. 에린 롤러(Erin Lawlor b.1969)는 즉흥적이고 대담하게 유화 본연의 순수성을 표현하는 작가이다.

전시 기간 동안 관람객들을 위한 체험 프로그램인 '위 페인트(WePaint)'도 진행된다. 전문가가 아니라면 그릴 기회가 많지 않은 캔버스에 '올 여름 가장 기억에 남을 에피소드'를 주제로 직접 그려보고 소장할 수 있다. 어린이와 가족 관람객 누구나 참여가능하며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코오롱그룹은 1998년부터 매년 여름철마다 지역사회를 위한 메세나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왔다. 무대 공연 중심인 '코오롱 분수문화마당’에 이어 2009년부터는 작품 전시 중심인 ‘코오롱 여름문화축제'를 개최하고 지역사회에 문화 예술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제공해 오고 있다. 코오롱여름문화축제를 주관하는 스페이스K는 문화예술 지원과 문화예술 나눔을 목표로 코오롱그룹이 직접 운영하는 문화예술 공간으로 과천에 갤러리를 두고 연간 7여회의 무료전시를 개최하고 있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