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금융
카카오·케이뱅크, '주 52시간제' 도입 눈앞…유연근무제 적용직원이 업무시간 관리 프로그램 개발…퇴근 독려 문구 도입도
  • 김하은 기자
  • 입력 2019.05.12 18:50
  • 수정 2019.05.12 18:50
  • 댓글 0
인터넷전문은행도 오는 7월부터 금융권에서 본격 시행되는 '주 52시간' 제도를 도입할 예정이다. (사진=뉴스1)

[미래경제 김하은 기자] 인터넷전문은행도 오는 7월부터 금융권에서 본격 시행되는 '주 52시간' 제도를 도입할 예정이다.

이들 은행은 직원이 직접 출퇴근 관리 프로그램을 개발하거나, 퇴근 독려 문구를 사내 공모로 결정하는 제도를 도입할 계획이다.

12일 은행권에 따르면 카카오뱅크는 '워크온' 프로그램을 스마트폰 버전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워크온은 출퇴근 관리 시스템이자 유연근무제로, '일에서 온·오프(on·off)하자'는 의미가 담겨있다. 11시부터 4시까지 '집중근무 시간'만 준수하면 출퇴근 시간을 자유롭게 조정할 수 있다.

카뱅만의 문화인 '2시간 휴가'도 워크온에 입력 가능하며, 다른 직원이 근무 중인지 여부도 워크온에서 확인 가능하다.

또한 카뱅 소속 개발자가 개발, 사내 의견이 수시로 반영되거나 사내 게시판에 올라온 의견을 바탕으로 맞춤형 업데이트를 실시한다. 매달 얼마나 근무했는지 확인하는 '업무시간 월간 리포트'도 이런 과정에서 나온 결과물이다.

케이뱅크의 경우 지난해 7월 주 52시간 제도를 조기 도입했다. 유연근무제를 적용, 통상 근무시간인 '오전 9시에서 오후 6시'뿐만 아니라 오전 7시에서 오후 4시 혹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근무할 수 있다.

아직 PC오프제까지는 적용하지 않았다. 대신 직원이 사용 중인 내부망 PC에서 퇴근 시간을 알리는 팝업창이 뜨게 했다.

케이뱅크도 회의실이나 사무실 곳곳에 부착하는 퇴근 독려용 문구는 사내 공모 등 정시 퇴근을 유도하는 과정에 직원이 참여토록 했다. 

김하은 기자  haeun1986@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