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금융
삼성생명, 금감원 '암 보험금 지급' 권고 받아들이기로암치료 후유증 극심 민원인 대상으로 암보험료 지급
  • 김하은 기자
  • 입력 2018.11.02 15:07
  • 수정 2018.11.02 15:07
  • 댓글 0
삼성생명이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위원회의 암입원 보험금 지급 권고를 받아들이기로 했다. (사진=뉴스1)

[미래경제 김하은 기자] 삼성생명이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위원회의 암입원 보험금 지급 권고를 받아들이기로 했다.

2일 삼성생명은 "일반적인 암환자 보다 후유증이 극심했던 고객의 예외적인 건강 상태를 고려해 분조위 결정을 수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다만, 삼성생명의 지급 결정은 이번 민원건에 대해서만 해당된다.

앞서 분조위는 지난 9월 18일 유방암 진단을 받고 항암약물치료를 받고 있는 민원인이 삼성생명을 상대로 낸 분쟁조정 신청을 받아들여 보험금을 지급하라고 권고했다.

분조위 결정문에 따르면 삼성생명은 가입자가 유방암 진단을 받은 뒤 3차 항암약물치료를 받을 때까지는 요양병원 입원금을 정상적으로 지급했다. 그러나 4차 항암약물치료를 받고난 뒤인 지난해 12월 23일 후 삼성생명이 암입원 보험금을 지급하지 않기로 하면서 민원 사례가 잇따랐다.

이에 민원인은 항암약물치료로 인한 부작용으로 고열, 복통 등을 겪고 있는데다 면역력을 강화해 암 치료를 감내할 수 있는 몸 상태를 유지하기 위한 입원은 암 치료를 직접목적으로 한 입원이라며 보험금 지급을 요구했다.

반면, 삼성생명은 증상이 호전돼 퇴원함은 물론, 요양병원 입원기간 동안 보존적 치료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며 암입원 보험금은 지급할 수 없다고 맞섰다.

분조위는 민원인의 요양병원 입원이 암의 치료를 직접 목적으로 한 입원인지 의견이 엇갈리는 상황에서 민원인 쪽 손을 들어줬다.

김하은 기자  haeun1986@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