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
이재현 CJ 회장 "건강 많이 회복…올해 더 정진" 본격 행보 예고계열사 및 사업간 시너지 극대화 초점…직원 독려하며 공격 경영 시사
  • 김대희 기자
  • 입력 2018.02.12 17:23
  • 수정 2018.02.12 17:54
  • 댓글 0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임직원들을 독려하며 공격적인 행보를 시사했다.(사진=뉴스1)

[미래경제 김대희 기자]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명절을 앞두고 직접 사내방송에서 공격적으로 경영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내며 본격 행보를 예고했다.

12일 CJ그룹에 따르면 이날 오전 이 회장은 새해 인사 및 덕담을 전하며 “CJ인 여러분이 응원해 준 덕분에 건강을 많이 회복했다”며 “올해부터는 더욱 더 정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그는 사내방송에서 “2020년 Great CJ, 2030년 World Best CJ를 향해 도전하고 있는 상황에서 CJ가 한국 문화를 바탕으로 명실상부한 세계 최고의 글로벌 생활문화기업이 돼 세계인의 삶을 변화시켜 대한민국의 국격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회장은 2020년 매출 100조원을 달성하는 ‘그레이트 CJ’와 2030년까지 3개 부문 이상에서 세계 1등을 하겠다는 ‘2030월드베스트 CJ’를 달성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직접 그룹 전반을 진두지휘 해 왔다.

가장 적극적으로 시행한 준비작업으로는 ‘조직문화 혁신’과 ‘사업구조 개편’ 등으로 이 회장은 현재 계열사 및 사업간 시너지 극대화에 초점 맞추고 있다.

이 회장은 “그동안 힘든 길을 걸어왔지만 이 여정의 완성을 위해 조금 더 힘을 내고 하고자하는 의지와 용기, 절실함으로 꿈을 현실로 만들어내자”고 임직원들을 독려했다.

한편 CJ는 2020년까지 물류, 바이오, 문화콘텐츠 분야 인수·합병(M&A)을 포함해 총 36조원을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김대희 기자  heeis@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