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업
이재현 CJ 회장 "글로벌 도약은 선택 아닌 필수"2020년 그레이트 CJ 넘어 2030년 월드베스트 CJ 달성 목표
  • 김대희 기자
  • 입력 2018.05.16 14:41
  • 수정 2018.05.16 14:41
  • 댓글 0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임직원들을 독려하며 공격적인 행보를 시사했다.(사진=뉴스1)

[미래경제 김대희 기자]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글로벌 도약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선택이 아닌 필수라는 의지를 밝혔다.

16일 이 회장은 서울 중구 CJ인재원에서 열린 ‘2018 온리원 컨퍼런스’에 참석해 이 같이 말했다.

‘온리원 컨퍼런스’는 지난 1년간 높은 성과를 거둔 임직원을 시상하는 그룹 차원의 시상식 겸 컨퍼런스다. 이 회장을 비롯해 CJ주식회사 김홍기 대표이사와 주요 계열사 대표 및 임직원 35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이 회장은 “그동안 우리는 사업구조 재편, 조직문화 혁신을 통해 대도약을 준비해 왔고 글로벌을 중심으로 신성장 동력을 찾기 위한 노력도 멈추지 않았다”며 “각자의 위치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이뤄낸 임직원들의 노력과 열정에 감사한다”고 전했다.

그는 “글로벌 1등이 되어야 2020년 그레이트 CJ를 넘어 2030년 월드베스트 CJ를 달성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를 위해 2, 3등의 추격의지를 완전히 상실할 정도의 무한경쟁력인 ‘초격차 역량’이 필수라는 설명이다.

CJ그룹은 2020년 매출 100조를 실현하는 ‘그레이트 CJ’, 2030년 3개 이상의 사업에서 세계 1등이 되는 ‘월드베스트 CJ’를 목표로 각 사업부문별로 글로벌 시장 확대에 역량을 모으고 있다.

특히 지난해 5월 이후 이재현 회장이 본격 경영에 나서면서 식품·바이오·물류·엔터테인먼트 중심으로 시너지를 극대화하는 사업구조 재편을 추진하는 등 그룹 내 체질개선을 진행 중이다.

CJ제일제당은 기존 식품·생물자원·바이오·소재 등 4개 부문을 식품과 바이오로 통합했고 7월에는 CJ오쇼핑과 CJ E&M 두 계열사를 합병한 합병법인 CJ ENM이 본격적으로 출범한다. 

김대희 기자  heeis@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