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IT·과학
팬택, 핵심사업 'IoT 모듈' 우리넷에 매각…회사 문 닫나쏠리드, "자산 양도에 불과…사물인터넷 사업 지속할 것"
  • 김하은 기자
  • 입력 2017.10.11 17:21
  • 수정 2017.10.11 17:21
  • 댓글 0
팬택이 자사 핵심사업인 사물인터넷(IoT) 분야 통신모듈 등을 매각한다. (사진=뉴스1)

[미래경제 김하은 기자] 팬택이 자사 핵심사업인 사물인터넷(IoT) 분야 통신모듈 등을 매각한다. 회사는 통신모듈 분야를 매각한 후에도 IoT 기기 관련 사업은 지속한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관련업계에선 팬택 모회사 솔리드가 사실상 팬택의 loT도 매각 수순에 돌입하는 게 아니냐는 분석을 내놨다.

11일 쏠리드에 따르면 팬택의 사물인터넷(IoT)용 통신모듈 부문에 대한 자산 양도 및 기술이전 계약을 우리넷과 체결했다. 양도 대상은 팬택의 IoT용 통신모듈, 외장형 모뎀 및 라우터 관련 사업이다.

이번 계약에 따라 소스코드 등 팬택 개발 성과물은 팬택이 소유권을 보유하되, 팬택과 우리넷 모두 이를 활용할 수 있게 된다.

팬택 IoT용 통신모듈 부문 자산 양도에 따른 대금은 팬택 사업운영과 임금채권 해소에 사용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향후 보유자산 처분과 수익활동을 통해 확보되는 자금으로 기존 팬택 고객을 위한 휴대폰 애프터서비스 사업을 이행하고 팬택 임금채권과 협력사 상거래 채권 등 채무 변제를에 사용할 계획이다.

팬택은 "이번 계약으로 팬택이 개발한 제품의 사업 지속가능성과 신규사업 모색 기회를 확보하는데 의의가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이번 IoT 부문 사업 매각으로 팬택 역시 매각설에서 자유로울 수 없기 된 점도 사실이다. 실제 팬택은 경영난 악화로 본업 스마트폰 사업을 접고 인력 구조조정을 지속해 왔다. 지난 8월에는 김포시 공장 및 직원 아파트를 경매에 넘긴 바 있다.

모회사 쏠리드 측은 이를 지속적으로 부인해 왔으나, 최근 매출이 발생하고 있는 IoT용 모듈 사업 등을 양도하게 되면서 또 다시 매각설이 흘러나오고 있다.

이에 쏠리드 측은 "자산 양도일 뿐 사물인터넷 기기 사업이 팬택에 존속하게 된다"며 "loT 사업은 계속 이어갈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하은 기자  haeun1986@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