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업
정부, 상반기 국세수입 137.9조…전년比 12.3조 증가세수 진도율 54.9% 달성…법인세 큰 폭 증가
  • 한우영 기자
  • 입력 2017.08.11 08:59
  • 수정 2017.08.11 10:57
  • 댓글 0
6월 국세수입은 14조1000억원으로 전년 동월 대비 1조2000억원 증가했다. (이미지=News1 최진모 디자이너)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정부가 초과세수로 복지를 확대하겠다고 나선 가운데 상반기 국세수입이 전년보다 두자릿수 증가하며 호조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기획재정부가 발간한 '월간 재정동향 8월호'에 따르면 6월 국세수입은 14조1000억원으로 전년 동월 대비 1조2000억원 증가했다.

1~6월 국세수입은 총 137조9000억원으로 지난해보다 12조3000억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전망한 올해 목표 대비 실적을 뜻하는 세수 진도율은 1%p 상승한 54.9%다.

세목별로 보면 소득세, 법인세, 부가가치세 등 3대 세목의 세수 진도율이 모두 50%를 넘겼다.

특히 기업이 내는 법인세가 큰 폭으로 증가하며 세수 확보에 힘을 실었다.

올 상반기 법인세는 1년 전보다 5조1000억원 증가한 33조5000억원 걷혔다. 법인세의 세수 진도율은 58.5%에 달했다.

소득세는 2조4000억원 증가한 37조9000억원 걷혔다. 개인사업자 종합소득 신고 실적이 개선된 영향으로, 세수 진도율은 54.5%를 기록했다.

수입분 부가가치세가 증가하며 부가가치세도 2조4000억원 늘어난 33조1000억원 걷혔다. 세수 진도율은 52.8%를 기록했다.

6월까지 소득세(37조9000억원)는 1년 전과 비교해 2조4000억원 증가했으며, 부가가치세(33조1000억원)는 2조4000억원 늘었다. 국세수입 진도율은 6월 기준 59.0%다.

6월까지 통합재정수지는 2조2000억원 적자를 기록했으며 통합재정수지에서 당장 쓸 수 없는 사회보장성기금을 제외한 관리재정수지도 24조1000억원의 적자를 냈다. 정부는 올해 관리재정수지가 추가경정예산 기준 28조9000억원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보고 있다.

6월말 기준 중앙정부의 채무는 630조1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38조2000억원 늘었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