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
이동우 롯데하이마트대표이사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 동참일회용품대신 친환경 제품으로…SNS 이용한 릴레이 친환경 캠페인 동참
  • 김대희 기자
  • 입력 2019.06.14 09:59
  • 수정 2019.06.14 09:59
  • 댓글 0
서울 강남구 대치동 롯데하이마트 사옥에서 이동우 대표이사 (뒷줄 왼쪽에서 두번째)가 임직원들과 함께 텀블러를 들고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롯데하이마트 제공)

[미래경제 김대희 기자] 이동우 롯데하이마트 대표이사가 릴레이 환경운동 캠페인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에 동참했다.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는 일회용 컵 등 플라스틱 쓰레기를 줄이자는 취지로 시작된 릴레이 환경운동 캠페인이다. 친환경 제품 사용 사진을 찍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인증하고 다음 참여자 2명을 추천하는 방식이다.

지난해 11월 인증사진 1건당 1천원을 적립해 세계자연기금과 제주도 환경보전 활동에 기부하는 방식으로 시작됐다. 지난 1월 목표치인 2만건을 달성하면서 공식 캠페인은 끝났지만 환경 보호에 대한 인식을 확산시키자는 차원에서 사회 각계각층의 참여가 계속되고 있다.

이동우 롯데하이마트 대표이사는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의 추천을 받아 캠페인에 동참하게 됐다. 지난 13일 임직원들과 함께 텀블러와 머그컵 등 친환경 제품을 사용하는 모습을 사진으로 찍어 14일 롯데하이마트 공식 페이스북에 인증하고 다음 참여자로 강희태 롯데백화점 대표와 구현모 KT 커스터머&미디어부문장을 추천했다.

이동우 대표이사는 “깨끗한 환경을 다음 세대에 물려주는 것은 매우 중요한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롯데하이마트 임직원들은 작은 생활습관부터 큰 사업에 이르기까지 환경 보호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하이마트는 환경 보호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TV, 에어컨 등 대형 제품부터 청소기, 전자레인지, 선풍기 등 중소형 제품까지 고객이 처리하기 어려운 폐가전을 무상으로 수거하고 있으며 전국 460여개 롯데하이마트 매장에 폐가전 수거함을 운영해 자원재활용에 앞장서고 있다.

2014년에는 한국전자제품자원순환제공조합으로부터 ‘폐가전 회수 우수기업’으로 선정됐고 2015년에는 이러한 활동을 인정받아 환경부장관 표창을 받기도 했다. 또 지난해 10월에는 종이 영수증을 대체하는 ‘전자영수증’ 발급 서비스를 도입했다.

이 밖에도 임직원들로 구성된 롯데하이마트 샤롯데봉사단이 전국 23개 아동복지시설을 찾아 미세먼지에 취약한 아동들의 생활 환경 개선을 위한 ‘미니숲 조성’ 봉사활동을 펼치고 인천 지역 쓰레기매립장에 1000평 규모의 ‘미세먼지 방지 숲’을 조성하는 사업에 2000만원을 기부하는 등 환경 보호 사회공헌 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김대희 기자  heeis@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