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금융
신한금융, 퇴직연금 수익률 제고…매트릭스 체제 도입
  • 김하은 기자
  • 입력 2019.04.17 09:42
  • 수정 2019.04.17 09:42
  • 댓글 0
신한금융그룹 퇴직연금 사업부문제 조직도 이미지. (사진=신한금융 제공)

[미래경제 김하은 기자] 신한금융그룹이 퇴직연금 수익률을 높이기 위해 매트릭스 체제를 도입하고 수수료도 합리적으로 바꾼다.

신한금융은 고객 중심으로 퇴직연금 비즈니스를 개선하고 글로벌 최고 수준의 고객 수익률을 시현하기 위해 퇴직연금 사업 체계 개편을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신한금융은 지난 11일 개최된 그룹경영회의에서 고객 라이프사이클에 따른 최적의 상품 공급을 통해 수익률을 높이고 그룹 내 어느 회사를 통해 퇴직연금에 가입해도 같은 수준의 고객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그룹사 단위로 편제된 퇴직연금 사업을 그룹 관점의 매트릭스 체제로 확대 개편한다.

신한금융은 '연금 운용 1위 브랜드 신한'을 목표로 ▲그룹 퇴직연금 운영체계 개편 ▲그룹 퇴직연금 상품 경쟁력 업그레이드 ▲온·오프라인 고객관리 체계 구축 등을 추진한다.

우선 그룹사 단위의 퇴직연금 사업을 그룹 차원의 매트릭스 체제로 확대, 개편한다. 올해 6월 출범 예정인 신한금융의 퇴직연금 매트릭스는 그룹사별로 추진 중인 사업의 범위를 확장하고, 그룹의 역량을 결집한 새로운 퇴직연금 사업전략 및 자본, 인력 등 그룹 자원의 활용을 최적화한다. 또 그룹 상품 포트폴리오를 기반으로 한 퇴직연금 솔루션을 제공해 ‘신한’만의 차별적인 고객경험을 제공한다.

고객 수익률을 제고하기 위해 신한은행·신한금융투자·신한생명의 단기, 중기, 장기 등 기간별 상품 포트폴리오를 기반으로 고객에게 안정적이고 꾸준한 수익률을 제공하는 퇴직연금 솔루션을 만들기로 했다. 사회 초년생 고객을 대상으로 '생애주기펀드(TDF:Target Date Fund) 2050'을 출시한다.

또 그룹의 GIB사업부문 및 신한BNPP자산운용, 신한대체투자운용, 신한리츠운용 등 자본시장에서 성과를 내고 있는 자회사들과 협업해 부동산, 인프라, SOC펀드 등 고객에게 안정적인 수익률을 창출 할 수 있는 신한금융만의 혁신적인 퇴직연금 전용 상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의 특별 지시로 퇴직연금 상품에 대한 수수료 합리화 방안도 동시에 추진한다. 퇴직연금은 입사 후부터 퇴직 시까지 20~30년간 장기적으로 운용해야 하는 상품으로 안정적인 수익과 함께 수수료가 중요한 상품 경쟁력이다.

신한금융은 현재 진행중인 사회적 기업, 장기계약자 등에 대한 수수료 할인 외 고객의 입장에서 충분히 공감할 수 있는 합리적인 수준의 수수료 체계를 재구축할 방침이다.

신한금융은 그룹 통합 비대면 플랫폼인 ‘신한플러스’내 퇴직연금 전용 플랫폼인 ‘스마트연금마당’을 구축한다. 이번에 출시할 ‘스마트연금마당'은 신한금융 전 그룹사의 퇴직연금 상품을 한 곳에 모아 비교할 수 있고, 상품 및 포트폴리오 변경 등 퇴직연금 관리도 손쉽게 할 수 있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이번 그룹 퇴직연금 사업체계 전면 개편을 통해 신한금융에 퇴직연금을 믿고 맡긴 고객에게 글로벌 최고 수준의 퇴직연금의 수익률과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그룹 차원의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김하은 기자  haeun1986@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