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노조에 발목 잡힌 국내 산업혁명
  • 한우영 산업경제부문 기자
  • 입력 2019.02.22 18:22
  • 수정 2019.02.22 18:22
  • 댓글 0
산업경제팀 한우영 기자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정부 주도하에 이뤄지고 있는 산업 혁신이 잇따라 노조의 반발에 부딪혀 난항을 겪고 있다.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 인수를 추진하면서 침체의 빠졌던 조선업계의 이례적인 빅딜 성사를 눈앞에 두고 있는 가운데 노조가 구조조정 가능성을 언급하며 쟁의 활동에 나서기로 하는 등 암초를 만났다.

지난 20일 현대중공업노조는 쟁의활동 찬반투표 개표 결과 전체조합원 1만438명 가운데 과반이 조금 넘는 5384명(51.58%)이 찬성해 가결됐다. 18∼19일 대우조선 노조가 이틀간 실시된 투표에서 전체조합원 5242명 가운데 4831명(92.16%)이 쟁의행위에 찬성하면 양 업체 노조가 모두 합병에 반대하기로 했다.

현재 국내 조선업계는 현대중공업, 대우조선, 삼성중공업 3사를 중심으로한 '빅3 체계로 유지돼왔다. 하지만 공급과잉에 따른 조선업계 위기가 지속되자 빅2 체계로 재편돼야 한다는 지적이 계속됐다.

만약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해양을 인수하면 압도적인 글로벌 1위 조선사로 거듭날 수 있게 된다.

글로벌 조선 시황은 살아나고 있지만 국내의 경우 기술력이 비슷한 조선 3사가 과당경쟁을 벌이면서 수익성 회복이 더뎠던 측면이 있다.

다만 노조가 거세게 반발하며 합병 진행 과정에 난항이 예상되고 있다.

노조의 발목잡기는 비단 조선 사업에서 뿐만이 아니다 조선업과 함께 국내 기간 산업으로 꼽히는 자동차 산업에서도 이뤄지고 있다. 최근 광주형 일자리 타결을 두고 현대‧기아차 노조가 공장 설립을 두고 파업 등 쟁의 활동에 나서기로 한 것이 그 예다.

그동안 이들 노조는 높은 임금에도 불구하고 매년 임단협에서 무리한 요구를 앞세워 수천억대 피해를 입히는 파업을 강행하며 '귀족노조'라는 비아냥거림을 들어왔다.

광주형 일자리 사업은 광주시와 현대차가 합작법인을 설립해 연간 10만대 규모의 1000cc 미만 경형SUV 공장을 세우는 프로젝트다. 기존 완성차업체 임금의 절반 수준의 적정임금을 유지하는 대신 정부와 지자체가 주택, 교육지원 등 사회임금을 통해 소득을 보전해주는 노사상생형 일자리 창출 모델로 꼽힌다.

일각에서는 이러한 노조의 반발을 두고 기존의 기득권을 지키기 위한 행동으로 풀이하고 있다.

그동안 여론의 호응을 이끌지 못한 노조의 이기적인 쟁의 활동은 오히려 우리나라 노동계의 퇴보를 이끌어 왔다. 대내외 경영환경 악화 속에 그 어느 때보다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에서 노조의 발목 잡기가 오히려 혁신이 필요한 시기에 또다른 위험요소로 작용되는 것 아닌지 걱정이 앞선다.

한우영 산업경제부문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산업경제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