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업 인사이드
삼성전자, '반도체 수장' 김기남 사장…부회장으로 승진'CEO 3인' 모두 유임…노태문 부사장, 무선사업부 사장으로 승진
  • 한우영 기자
  • 입력 2018.12.06 10:19
  • 수정 2018.12.06 11:36
  • 댓글 0
삼성전자가 사장단 인사를 통해 반도체를 이끈 김기남 사장을 부회장으로 승진시켰다. (사진=뉴스1)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삼성전자가 올해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하고 있는 반도체 부문의 김기남 사장을 부회장으로 승진시켰다. 성과 있는 곳에 보상이 있다는 인사 기조를 그대로 적용한 것이라는 평가다.

6일 김기남 대표이사 사장을 대표이사 부회장으로, 노태문 부사장을 사장으로 각각 승진시키는 2019년 정기 사장단 인사를 발표했다. 반도체 초호황에 따른 사상 최대 실적 달성을 반영한 인사다.

이번에 부회장으로 승진한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은 종합기술원장, 메모리사업부장, 시스템 LSI사업부장 등 요직을 두루 역임한 반도체 최고 전문가로 반도체 사업을 총괄하는 DS부문장으로 선임된 후 탁월한 기술 리더십을 바탕으로 반도체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하며 2년 연속 글로벌 1위 달성을 견인했다. 

김 부회장은 이번 승진과 함께 글로벌 초격차 경쟁력을 공고히 하면서 부품사업의 미래 신성장 동력 발굴에도 매진할 것으로 기대된다.

다소 의외인 점은 IM부문의 핵심인물로, 무선사업부 개발실장을 맡고 있는 노태문 부사장의 사장 승진이다.

삼성전자 사업부 조직 및 사장단.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노태문 삼성전자 IM부문 무선사업부 개발실장 사장은 휴대폰 사업의 성장을 이끌면서 갤럭시 신화를 만들어 온 장본인이다.

업계에서는 내년 초 폴더블 스마트폰 첫 출시와 갤럭시S 시리즈 10주년 등 스마트폰 사업부의 큰 변화가 예상되는 만큼 힘을 실어주기 위한 조치로 풀이하고 있다.

이와 함께 삼성전자는 지난해 세대교체 인사를 통해 갖춰진 현 경영진을 중용해 안정 속의 혁신을 추진해 나가도록 했다.

이에 따라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사업을 총괄하는 DS 사업부문의 김기남, 스마트폰 사업 등을 담당하는 IM 사업부문의 고동진, TV·백색가전 등을 맡은 소비자가전(CE) 사업부문의 김현석 등 3명의 대표이사는 모두 자리를 지켰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