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지난해 세수 256조원 '사상 최대'…전년比 9.5% 증가4년 연속 세수 증가세…법인세 7.1조원 증가
  • 한우영 기자
  • 입력 2018.07.20 09:24
  • 수정 2018.07.20 09:24
  • 댓글 0
지난해 국세청이 거둬들인 세수가 250조원을 돌파하며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이미지=임진모 디자이너)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지난해 국세청이 거둬들인 세수가 250조원을 돌파하며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소득세가 3년 연속 세수실적 1위를 차지했으며, 법인세는 1년 전보다 7조원 이상 늘어나면서 세수 증가에 힘을 보탰다.

국세청이 지난 19일 공개한 '2018 국세통계 조기공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국세청 세수는 255조6000억원으로 전년대비 22조3000억원(9.5%) 증가했다.

국세청 세수는 2015년 200조원을 돌파한 이후 3년 연속 200조원대를 기록하며 세수호황을 이어갔다. 세수 증가율은 지난해(12.1%)보다 다소 줄긴 했으나 2013년 이후 4년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세목별로는 소득세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조7000억원 증가한 76조8000억원을 기록하며 3년 연속 세수 1위를 나타냈다. 지난해 근로소득세는 35조1000억원으로 전년대비 9.7%(3조1000억원) 증가했다.

부가가치세는 전년대비 5조3000억원 증가한 67조1000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수출증가에 따른 환급이 크게 늘면서 부가세는 세수증가 규모가 지난해 7조7000억원에서 5조3000억원으로 다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법인세는 전년대비 7조1000억원 증가한 59조2000억원으로 집계됐다. 법인세는 3대 세목 가운데 유일하게 지난해와 같은 세수증가 규모를 자랑했다.

이밖에 각 세목별로 ▲교통·에너지·환경세 15조6000억원 ▲상속세·증여세 6조8000억원 ▲개별소비세 9조9000억원 ▲증권거래세 4조5000억원 ▲교육세 5조원 등의 실적을 나타냈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