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정부, 8월 누적 세수 사상 첫 210조 '돌파'…유례없는 세수 호황전년 대비 23.7조원 증가…300조 돌파전망도
  • 한우영 기자
  • 입력 2018.10.11 16:00
  • 수정 2018.10.11 16:00
  • 댓글 0
대네외 경제 지표들이 악화 일로를 걷고 있는 가운데 지난 8월까지 정부가 거둬들인 세수가 200조원을 돌파하며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이미지=뉴스1/임진모 디자이너)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대내외 경제 지표가 악화 일로를 걷고 있는 가운데 정부의 국세수입이 8개월 만에 200조원을 돌파하며 사상 유례없는 '세수 호황'을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올 1~8월 국세수입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3조7000억원 증가한 213조2000억원을 기록했다.

지난 7월까지 190조2000억원을 기록했던 국세수입은 8월 한 달에만 23조원이 증가하며 단숨에 200조원을 넘어섰다. 8월 중 세수가 200조원을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올해 정부의 세입예산은 268조1000억원으로, 현재 추세가 계속 이어진다면 연간 세수는 288조~290조원을 기록할 전망이다.

또한 연말까지 남은 4개월간 납세일정이 줄줄이 예정돼 있어 세수실적은 더 증가할 전망이다. 일각에서는 연간 세수가 정부 목표치인 268조원을 크게 넘어 300조원까지 돌파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9월에는 성실신고확인 대상사업자의 2017년 귀속분에 대한 종합소득세 확정신고분 분납이 예정돼 있으며, 8월분 원천세와 개별소비세 과세유흥장소 신고납부도 진행된다.

10월에는 6월말 결산법인의 지난해 7월부터 올 6월까지 법인세 납부가 예정돼 있어 대규모 법인세 증가가 예상된다. 또 7~8월분 양도소득세와 6~7월분 증여세, 3~4월분 상속세 등도 10월 중에 납부된다. 이밖에 10월 말에는 2기 부가가치세 예정신고 납부도 예정돼 있다.

11월과 12월에도 각각 3월말, 9월말 결산법인 법인세 중간예납이 예정돼 있으며 원천세, 양도세 납부도 계속된다.

세목별로 보면 반도체가 호조세를 이어가면서 관련 법인의 실적이 크게 증가했다는 점에서 법인세수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반면 양도세중과 이후 7, 8월 연속 늘었던 주택거래가 9·13대책 이후 감소할지 여부에 따라 세수실적도 변동이 있을 전망이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