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금융
9월 은행권 가계대출 증가폭 둔화…8개월 연속 상승세 '주춤'9월 기업대출 약 861조7000억 전월대비 4조9000억 증가
  • 윤준호 기자
  • 입력 2019.10.11 14:34
  • 수정 2019.10.11 14:34
  • 댓글 0
올들어 8개월째 상승세가 지속되던 은행권 가계대출이 지난 9월 들어 증가폭이 둔화됐다.[CG=연합뉴스]

[미래경제 윤준호 기자] 올들어 8개월째 상승세가 지속되던 은행권 가계대출이 지난 9월 들어 증가폭이 둔화됐다.

1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9월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 잔액은 866조9640억원으로 전월대비 4조8000억원 늘었다.

은행권 가계대출 증가액은 올해 1월 1조1000억원을 기록한 이후 2월 2조5000억원, 3월 2조9000억원, 4월 4조5000억원, 6월 5조4000억원, 7월 5조8000억원, 8월 7조4000억원으로 7개월 연속 확대되다가 지난달 8개월 만에 축소됐다.

주택담보대출(주담대) 잔액 증가액은 4조원으로 전달(4조6000억원)보다 축소됐다.

추석 상여금 지급 등의 계절적 요인으로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 전월대비 증가액도 9000억원에 그쳤다. 이는 지난 4월 증가액 8000억원을 기록한 이후 최소다.

9월 은행권의 기업대출 잔액은 861조7722억원으로 전월대비 4조9000억원 증가했다. 지난달 은행권 기업대출 증가액은 지난 5월 6조원을 기록한 이후 최대다.

세부적으로는 지난달 은행권 대기업 대출 증가액은 1000억원이었다. 대기업대출 잔액은 지난 6월(-2조2000억원), 7월(-1조1000억원), 8월(-1조9000억원) 3개월 연속 줄다가 4개월 만에 증가세로 전환했다.

윤준호 기자  delo410@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