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업
LG그룹, 서브원 이어 LG CNS 지분 매각 추진공정위 일감 몰아주기 선제적 대응 차원…매각가 1조원 웃돌 듯
  • 한우영 기자
  • 입력 2019.06.12 09:30
  • 수정 2019.06.12 09:30
  • 댓글 0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 (사진=뉴스1)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LG그룹이 공정위의 높아진 일감 몰아주기 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정보기술(IT) 서비스 계열사 LG CNS 지분 매각에 나선다.

11일 ㈜LG에 따르면 LG CNS의 최대 주주인 ㈜LG는 JP모건을 주관사로 선정해 일부 지분 매각 등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LG그룹의 LG CNS 지분 매각은 일감 몰아주기 규제 강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차원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국회에 제출된 공정거래법 전면 개정안에 따르면 오너 일가가 지분 20% 이상 보유한 기업이 자회사 지분 50% 이상을 갖고 있으면 일감 몰아주기 규제 대상에 포함된다.

현재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 오너 일가는 ㈜LG의 지분 46.6%를 보유하고 있고, ㈜LG는 LG CNS 지분 85%을 보유해 개정안이 통과될 경우 일감 몰아주기 규제 대상이 된다.

LG CNS의 내부거래 비중은 현재 60% 이상이다. LG, 삼성 등 대기업들은 보안성과 효율성 등을 이유로 각자 IT서비스 계열사를 두고 IT시스템 구축과 유지보수 등을 맡기고 있어 대부분 내부거래 비중이 높다.

특히 올해 들어 공정위는 대기업 계열 IT서비스 회사들의 내부거래 실태를 조사하는 등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이에 LG그룹은 LG CNS 지분의 35% 이상을 매각해 일감 몰아주기 논란에서 벗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업계에선 지분 35%의 가치를 1조원 이상으로 추산하고 있다.

앞서 LG그룹은 구 회장 취임 후 일감 몰아주기 해소를 위해 물류회사 판토스 지분 매각과 서브원 소모성 자재 구매대행(MRO) 사업매각 등을 추진했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