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인사이드
중국, 글로벌 LCD TV 시장 1위…드디어 한국 추월2017년 LCD TV 패널 이어 TV 시장도 내줘
  • 한우영 기자
  • 입력 2019.02.10 13:19
  • 수정 2019.02.10 13:19
  • 댓글 0
LG디스플레이 LCD 공장. (사진=뉴스1)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지난해 글로벌 LCD TV 시장에서 중국이 처음으로 한국을 제치고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나 LG전자 등 한국 제조업체들이 고가 모델에 집중하면서 사실상 시장이 재편된 것으로 풀이된다.

10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지난해 1~3분기 전세계 LCD TV 출하대수는 총 1억5216만5000여대로, 이 가운데 중국 업체가 31.9%(4856만1000여대)로 1위를 차지했다.

중국이 LCD TV 시장에서 그간 1위를 고수했던 한국을 제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17년에는 한국의 점유율이 32.4%를 기록해 중국(27.2%)을 크게 앞섰다.

중국에 1위 자리를 내준 한국은 4658만4000여대(30.6%)를 출하해 2위에 머물렀다. 일본(2218만9000여대·14.6%)과 유럽(421만4000여대·2.8%), 미국(358만2000여대·2.4%) 등도 순위 내 이름을 올렸다.

IHS마킷은 "LCD TV 패널 시장에서 중국이 2017년부터 한국을 넘어섰고 지난해부터는 LCD TV 시장에서도 한국을 추월했다"고 설명했다.

업계에서는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전세계 TV 시장의 1,2위를 달리고 있지만 사실상 기술 경쟁력이 큰 차이 없는 LCD TV대신 QLED 나 OLED 등 기술격차가 큰 고가 모델에 집중하면서 시장이 재편된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로 지난해 전세계 대형 TFT-LCD 패널 시장에서는 중국 BOE가 점유율 23%를 기록하면서 LG디스플레이(034220)(20%)에 앞선 것으로 조사됐다. 대만 이노룩스(17%)와 AUO(15%)도 삼성디스플레이(8%)를 제치고 각각 3, 4위에 올랐다.

LCD 업계 관계자는 "사실상 LCD패널이나 TV의 경우 중국과의 기술 격차가 사실상 미미하다”면서 "중국에 선두자리를 내준 것은 예정된 수순"이라고 말했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