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금융
카카오뱅크, 윤호영·이용우 공동대표 연임…가시적 성과 인정출범 1년4개월 만 총자산 10조원, 고객 700만명 돌파
  • 김하은 기자
  • 입력 2018.12.07 17:53
  • 수정 2018.12.07 17:53
  • 댓글 0
이용우(왼쪽)·윤호영 카카오뱅크 공동대표. (사진=뉴스1)

[미래경제 김하은 기자] 인터넷전문은행 한국카카오은행(이하 카카오뱅크)이 윤호영·이용우 공동대표의 연임을 결정했다.

두 대표는 카카오뱅크의 설립 및 출범 1년 4개월 만에 총자산 10조원을 넘어서고 고객 수 700만명을 기록하는 등의 가시적인 성과를 올린 것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6일 카카오뱅크 임원후보추천위원회는 윤·이 공동대표를 대표이사 후보로 추천했다. 양 대표의 연임은 오는 21일 열리는 주주총회와 향후 열릴 이사회를 거쳐 최종 확정된다.

카카오뱅크 임추위는 "이용우 후보자는 다년간 금융업에 종사하며 운용, 투자 전략 등 다양한 부문에서 실무경험을 쌓았고, 금융 산업 전반에 풍부한 전문지식을 보유하고 있고 앞으로 카카오뱅크의 내재된 역량을 강화함과 동시에 현재의 경쟁력을 유지하며 카카오뱅크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견인할 적임자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또, 윤 공동대표에 대해서도 "금융 및 IT기업에서 다년간 근무하며 각 영역에 대한 현장경험과 전문지식은 물론 금융과 IT의 융합에 남다른 시각을 보유하고 있다"며 "카카오뱅크가 경영환경 변화에 기민하게 대응하고 차별화된 혁신을 주도함으로써 최고의 경쟁력을 갖춘 기업으로 그 입지를 공고히 하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할 최적의 후보"라고 했다.

윤·이 공동대표의 기존 임기는 모두 내년 1월 2일까지로 다음 임기는 2021년 1월 2일까지다.

김하은 기자  haeun1986@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