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업
10대그룹 '권력기관 출신' 사외이사 영입 여전권력형 사외이사 3명중 1명꼴…롯데그룹 최다
  • 한우영 기자
  • 입력 2018.03.12 20:13
  • 수정 2018.03.12 20:13
  • 댓글 0
10대그룹이 올해 정기 주주총회를 앞두고 각 부처 장·차관이나 국세청, 금융감독원 등 소위 '권력기관' 출신 사외이사를 끌어들이는 행태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래픽=뉴스1)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10대그룹이 올해 정기 주주총회를 앞두고 각 부처 장·차관이나 국세청, 금융감독원 등 소위 '권력기관' 출신 사외이사를 끌어들이는 행태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재벌닷컴이 지난 9일까지 공시된 10대 그룹 상장사의 신임과 재선임 사외이사진을 분석한 결과 각 부처 장·차관이나 기획재정부(옛 재정경제부), 국세청, 금융감독원, 공정거래위원회, 판·검사 등 '5대 권력기관' 출신이 46명으로 전체 132명의 34.8%를 차지했다.

세부적으로는 장·차관 출신이 12명으로 가장 많았다. 판·검사 출신이 11명으로 그 뒤를 이었고 기획재정부 관료가 6명, 국세청 7명, 금융감독원 6명, 공정거래위원회 4명 등 순이었다.

대기업 그룹별로 보면 권력기관 출신 사외이사는 롯데그룹이 11명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한화그룹 8명, 현대자동차그룹 7명, 삼성그룹 6명, 현대중공업그룹 5명 등이다.

신동빈 회장이 국정농단 사건에 연루돼 1심에서 유죄 판결을 받은 롯데그룹의 경우 검·판사 등 법조계 출신이 특히 눈에 띈다.

롯데푸드는 송찬엽 서울동부지방검찰청 검사장 출신을 신임 사외이사로 선임하고 롯데쇼핑은 이재원 전 법제처 처장, 롯데케미칼은 박용석 전 대검찰청 차장, 롯데정밀화학은 변동걸 전 서울중앙지방법원 법원장, 롯데제과는 송영천 법무법인 세한 대표변호사 회장 등을 각각 사외이사에 재선임한다.

현대차그룹이 경우 공정위 출신 사외이사들이 유독 많다.

현대자동차는 이동규 전 공정거래위원회 사무처장을 사외이사로 재선임하고, 기아자동차는 한철수 전 공정위 사무처장을 신규 선임하며 현대글로비스는 이동훈 전 공정위 사무처장을 재선임한다.

장·차관 출신 사외이사들을 선임하는 곳도 많다. GS는 현오석 전 기획재정부 장관 겸 경제부총리를, 현대중공업은 권오규 전 재정경제부 장관 겸 부총리를 각각 신임 사외이사로 선임한다.

또 기아자동차는 이귀남 전 법무부 장관(재선임), 한화생명은 김경한 전 법무부 장관(재선임), 삼성생명은 강윤구 전 보건복지부 차관, SK이노베이션은 김정관 전 지식경제부 제2차관을 선임할 예정이다.

삼성화재는 지난 대선 당시 문재인 대통령 캠프에 참여한 김성진 전 조달청장을 신임 사외이사로 선임할 예정이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