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금융 인사이드
하나금융, 더케이손보 인수 추진…'비은행 강화' 시동김정태 회장, 비은행 부문 강화 강조…매각가 1500억 내외 예상
  • 윤준호 기자
  • 입력 2019.12.04 17:58
  • 수정 2019.12.04 17:58
  • 댓글 0
KEB하나금융그룹이 교직원공제회 100% 출자회사인 더케이손해보험 인수를 추진하고 있다. ⓒ 미래경제 윤준호 기자

[미래경제 윤준호 기자] KEB하나금융그룹이 교직원공제회 100% 출자회사인 더케이손해보험 인수를 추진하고 있다.

4일 금융권에 따르면 하나금융은 최근 더케이손보에 대한 예비실사를 마치고 교직원공제회와 매각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교직원공제회는 더케이손보 최대주주로, 지분 100%를 소유하고 있다.

교직원공제회는 매각주관사인 삼정KPMG를 통해 원매자들과 접촉했으나 지금까지 적극적인 참여 의사를 밝힌 곳은 하나금융이 유일한 것으로 알려졌다. 가격만 합의된다면 연내 인수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업계에서는 통상 금융사가 주가순자산비율(PBR)의 1배 수준에서 거래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해 더케이손보 매각가가 1500억원 내외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하나금융은 새국제보험회계기준(IFRS17) 도입 등 자본 확충에 대한 부담이 있어 1000억원 안팎으로 생각하고 것으로 알려졌다.

하나금융이 더케이손보 인수에 나선 것은 다른 금융지주사에 비해 은행 의존도가 높은 수익 구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올해 3분기 누적 기준 하나금융 순이익에서 은행이 차지하는 비중은 87.8%다. 신한금융지주(64.3%)와 KB금융지주(72.2%)와 비교했을 때 상당 부분 앞서고 있다.

최근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은 비은행 부문 강화를 꾸준히 강조해 왔다. 하나금융이 2025년까지 비은행 비중을 30%까지 늘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는 점에서 인수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해석된다.

또 하나금융은 손해보험 라이선스를 신규로 발급받기 쉽지 않은 상황에서 더케이손보를 가치있는 매물로 보고 있다.

한편 더케이손보는 2003년 자동차보험전문사로 출범 후 2014년 종합손보사로 거듭났다.

작년 말 기준 전체 원수 보험료 4714억8577만원 중 자동차 3067억1029만원, 장기보험 1408억4179만원, 일반보험 239억3369만원을 기록하고 있다.

윤준호 기자  delo410@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