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금융
검찰, 유재수 전 국장 '비위' 의혹 금융위 압수수색 실시차량 제공·자녀 유학비·항공권 등 각종 편의 및 금품 수수 의혹
  • 윤준호 기자
  • 입력 2019.11.04 14:33
  • 수정 2019.11.04 14:33
  • 댓글 0
유재수 전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사진=연합뉴스]

[미래경제 윤준호 기자] 검찰이 유재수 전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의 비위 감찰 무마 의혹과 관련해 금융위를 압수수색 했다.

4일 검찰과 금융위 등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이정섭)는 유 전 국장 ‘비위’ 의혹과 관련해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내 금융위원회를 압수수색 중이다.

현재 검찰은 금융위 행정인사과가 있는 16층 회의실 등에서 인사 관련 자료 등을 확보 중에 있다.

유 전 국장은 2017년 당시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으로 재직해 기업으로부터 차량과 각종 편의를 제공받고 자녀 유학비와 항공권 등 금품 수수 의혹을 받고 있다.

당시 유 전 국장은 청와대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의 감찰을 받았지만 징계 조치를 받지 않았고 이후 부산시 부시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한편 금융위가 검찰 압수수색을 받은 것은 2017년 2월 이후 처음이다. 2017년 당시에는 금융위 부위원장실과 자본시장국, 금융정책국 등이 조사대상에 올랐다.

당시 금융위 간부가 최순실씨를 도운 은행 간부 승진에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과 삼성그룹 특혜 의혹 등을 받고 있었다.

이에 금융위 핵심 보직을 지낸 유 전 국장의 비위 의혹만으로도 금융위 입장에선 부담스러운 상황이다.

윤준호 기자  delo410@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