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금융
11월 외환보유액 4030억달러…美 달러화 약세 영향전월比 2억4000만달러 늘어…SDR, 5000만달러 감소
  • 김하은 기자
  • 입력 2018.12.05 09:58
  • 수정 2018.12.05 09:58
  • 댓글 0
5일 한국은행은 11월 말 현재 외환보유액이 4029억9000만달러로 한 달 전보다 2억4000만달러 늘었다고 밝혔다. (사진=뉴스1)

[미래경제 김하은 기자] 지난달 말 외환보유액이 4030억달러에 육박했다. 미국 달러화 약세로 다시 증가세로 전환한 것이다.

5일 한국은행은 11월 말 현재 외환보유액이 4029억9000만달러로 한 달 전보다 2억4000만달러 늘었다고 밝혔다.

외환보유액은 9월 말 4030억달러로 사상 최대를 기록한 뒤, 10월에 소폭 감소했으나 두 달 만에 다시 증가세로 전환한 것이다.

실제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화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화 지수는 지난달 중 0.2% 하락한 반면, 달러화 대비 유로화 가치는 0.4%, 파운드화는 0.6% 상승했다.

지난달 외환보유액을 구성항목별로 보면 유가증권이 3762억5000만달러로 4억7000만달러 늘었고, 예치금은 165억3000만달러로 1억9000만달러 줄었다.

국제통화기금(IMF) 특별인출권인 SDR는 34억1000만달러로 5000만달러 감소했다. IMF에 대한 교환성 통화 인출권리인 IMF 포지션은 20억달러를 유지했다. 금도 47억9000만달러로 전월과 같았다.

10월 말 기준으로 한국의 외환보유액 순위는 세계 8위를 유지했다.

1위는 중국(3조531억달러)였고, 그 뒤를 일본(1조2529억달러), 스위스(7945억달러), 사우디아라비아(5045억원), 대만(4602억원), 러시아(4596억원), 홍콩(4231억원)이 이었다.

김하은 기자  haeun1986@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