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초중고생 희망 직업 선호도…'방송-의료-교사-엔터'로 변화설문 참여 87% 학생들 ‘희망 직업 있다’…부모 원하는 직원은 ‘공무원-교사-의사’ 순 보여
  • 김대희 기자
  • 입력 2020.01.15 17:16
  • 수정 2020.01.15 17:16
  • 댓글 0
10년전 교사, 의사, 간호사, 경찰, 공무원 등의 직업을 선호했던 청소년들이 2020년에는 방송, 의료, 교사, 엔터 분야의 직업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사진=형지엘리트 제공]

[미래경제 김대희 기자] 10년전 교사, 의사, 경찰, 공무원 등의 직업을 선호했던 청소년들이 2020년에는 방송, 의료, 교사, 엔터 분야의 직업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형지엘리트의 교복브랜드 엘리트가 새해를 맞아 청소년들의 ‘희망 직업’ 설문을 진행한 결과 ‘방송 관련직(10%)’ ‘의료 관련직(10%)’ ‘교사(9%)’ ‘엔터테인먼트 관련직(8%)’ ‘항공 관련직(5%)’ ‘조리사(4%)’ 순으로 높은 선호도를 보였다.

또한 희망 직업 선택 요인에 있어 ‘내가 좋아하는 일(58%)’을 우선적으로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반면에 희망 직업이 없다고 응답한 학생들 중 상당수가 자신의 흥미와 적성에 대해 잘 모르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초중고 학교급별로 희망 직업 유무와, 희망 직업 선호도에 차이를 보였다. 희망 직업 유무에 대해 ‘있다’고 응답한 비율이 고학년일수록 높았지만 ‘없다’고 응답한 비율은 저학년일수록 높아 학생들은 고학년으로 진학할수록 희망 직업을 가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주로 선호하는 희망 직업 분야는 고등학생의 경우 ‘의료 관련직(14%)’ ‘방송 관련직(11%)’ ‘항공 관련직(7%)’ 순을 보였으며 중학생의 경우 ‘교사(17%)’ ‘엔터 관련직(15%)’ ‘방송 관련직(10%)’이, 초등학생의 경우 ‘조리사(14%)’ ‘연주가•작곡가(11%)’ ‘방송/엔터 관련직 등(7%)’의 순이었다.

특히 초중고 학생들에게 방송, 엔터 관련직이 희망 직업으로서 높은 선호도를 보였다.

‘희망 직업 관련 정보는 주로 누구에게 얻는가?’에 대한 질문에는 설문 응답자의 과반수 이상이 ‘스스로(59%)’ 얻는다고 답변했으며 그 다음으로 ‘부모님(14%), ‘학교 선생님(12%)’ 순으로 들었다.

또한 희망 직업 관련 정보를 주로 ‘포털, 블로그, 카페 등을 포함한 웹사이트(41%)’에서 수집하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을 포함한 SNS(18%)’와 ‘진로체험과 같은 진로 교육(16%)’을 추가적으로 활용하고 있었다.

학생들은 희망 직업을 갖기 위해 주로 ‘희망 직업 관련 각종 자료 조사(37%)’를 통해 노력하고 있었으며 ‘희망 직업 관련 동아리 활동(17%)’ ‘희망 직업 관련 전문 서적 독서(13%)’ 순으로 나타났다.

설문 응답자 중 53명(13%)의 초중고생이 희망 직업이 없다고 응답했으며 그 이유로 ‘나의 흥미와 적성에 대해 잘 몰라서(40%)’, 무엇을 할 수 있는지 잘 몰라서(19%), ‘장래를 깊게 생각해 본 적이 없어서(15%)’ 순으로 꼽았다.

부모님이 원하는(권하는) 직업으로 ‘공무원(27%)’ ‘교사(14%)’ ‘의사(약사 포함)(10%)’ 순으로 조사됐으며 기타 응답 중 ‘부모님이 나의 희망 직업을 존중하거나 지원한다(13%)’는 답변도 높은 응답률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형지엘리트 관계자는 “청소년들의 희망 직업이 특정 분야에 한정된 것이 아니라 본인의 흥미와 특기, 발전 가능성 등을 고려해 다양한 직업을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반면에 본인의 흥미와 적성, 특기 등을 잘 모를 경우 희망 직업이 없다고 답변해 학생들에게 스스로를 파악하고 고민해볼 수 있는 진로 상담, 체험 등의 활동들이 가장 필요한 것임을 알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대희 기자  heeis@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