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이통3사 소비자 불만 3년7개월간 10만건 육박월평균 신고 건수만 2000건 넘어
  • 한우영 기자
  • 입력 2019.09.14 11:53
  • 수정 2019.09.14 11:53
  • 댓글 0
이동통신 3사의 소비자 불만 건수가 3년 7개월간 10만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연합뉴스)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최근 3년 7개월간 이동통신 관련 소비자 불만이 10만건에 육박한 것으로 집계됐다. 월평균 신고 건수만 2000건이 넘으며 통신사들에 대한 불만이 좀처럼 사그라지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노웅래 위원장이 한국소비자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6년 이후 지난 7월까지 1372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이통 관련 소비자상담 건수는 9만6217건에 달했다.

1372소비자상담센터는 10개 소비자단체, 16개 광역시도 지방자치단체, 한국소비자원이 참여하는 전국 단위의 통합 상담처리 시스템이다.

상담 유형별로는 계약해지·위약금, 계약불이행, 청약철회 등 계약 관련 상담이 5만2820건으로 55%를 차지했다. 품질 관련 상담은 1만1120건(12%)이었고 가격과 수수료, 약관 등 거래조건 관련 상담은 9835건(10%)이었다.

올해 들어서는 7월까지 상담 건수가 1만4354건으로 월평균 2051건이었다. 월평균 상담 건수는 2016년 2396건에서 2017년 2244건, 작년 2182건으로 감소세를 보이고 있지만, 여전히 2000건이 넘는다.

이동통신 관련 상담을 통해 피해 구제된 사례는 올해 들어 7월까지 641건으로 집계됐다. 3년 7개월간 피해구제 건수는 4239건이었다.

통신사별로는 LG유플러스가 1163건으로 가장 많았고 SK텔레콤 992건, KT 941건이었다.

노웅래 위원장은 "이동통신 관련 민원이 줄어들지 않고 있다"며 "이동통신 서비스가 국민 생활과 밀접한 만큼 통신사는 소비자 피해 예방을 위해 적극적인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