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
흡연 후 담배 냄새 줄이다…KT&G '레종 휘바' 리뉴얼 선보여
  • 김대희 기자
  • 입력 2019.08.26 16:47
  • 수정 2019.08.26 16:47
  • 댓글 0
KT&G에서 흡연후 담배 냄새를 줄인 레종 휘바 리뉴얼 제품을 선보였다.(사진=KT&G 제공)

[미래경제 김대희 기자] KT&G(사장 백복인)가 흡연 후에 입에서 나는 담배 냄새를 줄인 ‘레종 휘바(RAISON HYVAA)’를 리뉴얼해 선보인다.

이번 제품에는 담배를 피운 후에도 매너를 지킬 수 있도록 필터 부분에 핑거존(Finger Zone)을 탑재했다. 패키지 디자인은 오로라가 펼쳐진 핀란드의 자작나무 숲을 표현한 점이 특징이다.

‘레종 휘바’는 핀란드산 자작나무를 원료로 만든 필터를 사용해 ‘레종’ 특유의 이미지에 색다른 맛을 더했다. 입에서 나는 담배 냄새를 저감하는 기술도 함께 적용했다.

2017년 3월 첫 선을 보인 ‘레종 휘바’는 대학가와 군부대 등 20대 소비자들에게 인기가 많은 KT&G 대표 제품이다. ‘레종’ 브랜드는 지난 2002년 8월 출시 이후 대학생 등 젊은 층을 중심으로 꾸준히 사랑을 받고 있다.

‘레종’은 한국대학신문 선정 대학생 선호 브랜드로 작년까지 12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현재 누적 판매량은 약 832억 개비에 달한다.

공정호 KT&G 레종부장은 “‘레종 휘바’는 깔끔함을 선호하는 소비자 트렌드를 적극 반영해 담배 냄새를 저감하는 기술을 적용했다”며 “실제로 외부 인증기관의 분석을 통해 입냄새 저감 효과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리뉴얼한 ‘레종 휘바’의 타르와 니코틴 함량은 각각 3.0mg, 0.20mg이며 가격은 갑당 4500원으로 기존과 동일하다.

김대희 기자  heeis@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