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플러스 골드존
효성중공업, 협력사와 '상생 나무' 심기로 상호 신뢰 강화서울 마포 노을공원에서 우수 협력사와 나무심기 활동 실시
  • 한우영 기자
  • 입력 2019.05.17 14:36
  • 수정 2019.05.17 14:36
  • 댓글 0
효성중공업 직원이(오른쪽 남성) 협력사 직원(왼쪽 여성)과 함께 상호 협력을 약속하는 의미로 서올 마포구 상암동 노을공원에서 도토리 묘목을 심고 있는 모습. (사진=효성 제공)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효성중공업이 16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노을공원에서 협력사와 '상생 나무'를 심으며 상호 협력을 약속했다.

이번 나무 심기는 2008년 처음 시작한 '동반 성장 간담회'의 일환으로 실시됐다. 효성중공업은 연 2회 우수 협력사를 초청해 간담회를 실시하고 협력사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등 소통 확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조현준 회장은 평소 아프리카 속담 "혼자 가면 빨리 가지만 함께 가면 멀리간다"는 말을 자주 언급하며 "협력사와 파트너십을 공고히 하고 동반 성장할 수 있도록 기술‧시스템‧판로개척‧재무 등 전반적인 분야에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해 왔다.

이날 행사에는 삼동, 동양특수금속 등 효성중공업이 제조하는 초고압 변압기, 차단기 등에 부품 및 원자재를 공급하는 18개 협력사 임직원 30여 명이 참석해 나무심기에 나섰다. 효성중공업과 협력사 직원들은 난지도 생태환경 복원과 보전을 위해 노을공원에 도토리 나무 등을 심었다.

효성중공업은 2008년부터 매년 상 하반기 연 2회씩 우수 협력사를 초청해 간담회를 실시하고 있다. 상반기 간담회에서는 협력사 실무 담당자들과 둘레길 산행이나 나무 심기 등 야외 활동을 진행하며 자연스럽게 상호 공감대를 형성하고 업무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있다. 하반기에는 대표이사 중심으로 현황 공유, 우수 협력사 시상 등의 행사를 실시하고 있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