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
롯데호텔 '2019 ATM' 국내 호텔 첫 단독 참가28일 두바이 ATM서 단독 부스 운영…럭셔리 고객 집중 공략
  • 김대희 기자
  • 입력 2019.04.26 15:50
  • 수정 2019.04.26 15:50
  • 댓글 0
김정환 호텔롯데 대표이사.(사진=롯데호텔 제공)

[미래경제 김대희 기자] 롯데호텔이 28일 두바이에서 개막하는 중동 지역 최대의 여행박람회인 ‘2019 아라비안 트래블 마켓(Arabian Travel Market, 이하 ATM)’에서 국내 호텔로서는 최초로 단독 부스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 단독 참가는 전세계에서 30개(국내 19개, 해외 11개) 호텔을 운영 중인 롯데호텔이 세계적 수준의 호텔 체인에 도달했음을 중동권역에도 알리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지난 1994년 처음 개최된 ATM은 빠른 성장세를 거듭하며 현재는 WTM 런던, ITB 베를린 등과 함께 세계 5대 트래블 마켓 중 하나로 손꼽힌다.

지난해 박람회 기간 중에만 약 25억불의 신규 거래가 발생한 것으로 추산될 만큼 문전성시를 이루고 있다. 올해는 90개국에서 약 2800개의 관광 관련 업체가 참가할 예정이며 이는 지난해의 규모를 훌쩍 뛰어 넘는 수준이다.

TV 예능 ‘꽃보다 할배’ 두바이편이 인기리에 방영된 이후 급격히 늘어난 중동 관광 수요를 따라 국내 업체들이 ATM에 참여하기 시작했으나 그동안에는 한국관광공사의 부스에서 공동 판촉 및 홍보 활동을 해온 것에 그쳤다.

그러나 롯데호텔은 전세계 호스피털리티(Hospitality) 업계의 큰 손인 중동권 고객을 대상으로 판촉 및 홍보 기회를 창출하기 위해 유례없는 ATM 단독 부스 참여를 결정했다.

국내에서는 시그니엘서울과 롯데호텔서울, 해외에서는 롯데뉴욕팰리스, 롯데호텔모스크바, 롯데호텔상트페테르부르크, 롯데호텔하노이까지 총 6개 호텔이 롯데호텔을 대표해 ATM에서 활약할 예정이다.

그 동안 비중이 그리 높지 않았던 중동 시장에 롯데호텔의 다양한 브랜드 포트폴리오를 직접 알리고 럭셔리 여행의 니즈가 큰 하이엔드(High-end) 고객들을 적극 유치한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싱가포르에서 토종호텔로는 최초로 단독 해외 로드쇼를 개최한데 이어 올해 두바이 ATM 단독 부스 입성까지 이어지는 롯데호텔의 광폭 행보는 글로벌 플레이어로서의 자신감을 보여준다는 것이 업계의 평이다.

김정환 롯데호텔 대표이사는 “ATM 단독 참가는 국내 호텔 업계 역사에 한 획을 긋는 일”이라며 “롯데호텔의 시선은 국내에 한정되지 않고 전세계를 향해 있다”고 밝혔다. 

김대희 기자  heeis@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