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업
대림산업, 주거 플랫폼 e편한세상 'C2 HOUSE' 론칭빅데이터 통해 고객 니즈 적극 반영…자동 공기 질 관리 ‘스마트 클린&케어 솔루션 적용
  • 한우영 기자
  • 입력 2019.04.17 15:39
  • 수정 2019.04.17 15:39
  • 댓글 0
대림산업의 라이프스타일 플랫폼 'C2 HOUSE' 거실. (사진=대림산업 제공)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국내외 소비 및 주거 트렌드를 이끌어온 대림산업이 e편한세상만의 기술과 상품, 디자인과 철학이 총체적으로 집약된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맞춤 주거 플랫폼 'C2 HOUSE'를 론칭했다.

C2 HOUSE는 'Creative Living'과 'Customizing Space'의 결합어로 개인의 성향과 개성에 맞춰 사는 공간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으며, 급변하는 라이프스타일과 주거 환경에 맞춰 유연하게 대처 가능하도록 개발된 새로운 주거 플랫폼이다.

대림산업은 소비자들의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시대의 흐름에 따른 세대 변화와 라이프스타일 패턴을 연구해왔다. 국내외 소비 및 주거 트렌드와 고객의 행태 등 총 1200여만명 이상의 다양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소비자들의 성향을 이해하고, 소셜 인사이트 검색을 통한 브랜드와 상품에 대한 인식을 조사 했다.

고객 VOC(VOICE OF CUSTOMER로 정량, 정성, 갱서베이 등)를 통한 거주 환경의 잠재적 니즈와 개선점 분석, 실제 1000여세대 이상의 소비자들의 거주 환경에 대한 행태 조사까지 동반한 360도 전방위적인 고객 라이프스타일을 분석했다.

이렇게 탄생한 C2 HOUSE의 3가지 핵심요소는 ▲디자인 차별화 ▲주거 최적화 ▲라이프스타일 맞춤이다.

삶을 온전히 담기 위해 디자인적 측면에서는 비움을 콘셉트로 색감을 단순화하고, 어떠한 스타일에도 배경이 되어주는 모던하고 세련된 느낌의 인테리어로 본인의 취향에 맞는 집안 연출을 가능하게 했다.

또한 각 공간이 제 기능을 찾고 고객들이 가장 큰 불편요소로 꼽는 동선과 수납 문제를 해결하는 등 고객에게 최적의 주거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세심한 부분까지 신경을 썼다.

대림산업 건축 80여년의 축적된 앞선 기술력을 기반으로 한 자유로운 구조 변경 설계 특화를 통해, 개인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춰 다양한 평면을 만들어 낼 수 있도록 구현했다. 마지막으로 건설사 최초, 고객이 신경 쓰지 않아도 자동 센서로 공기 질이 관리되는 ‘스마트 클린&케어 솔루션’을 적용하여 미세먼지에 대한 대비책도 강화했다.

e편한세상은 철저한 고객 분석을 통해 만들어낸 또 하나의 혁신적인 주거 상품을 통해, 획일화된 아파트 주거 문화에 큰 반향을 일으킨다는 계획이다.

대림산업 관계자는 "이번 C2 HOUSE를 또 다른 시작으로 삼아 계속해서 고객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변화를 시도하며 국내 최고의 주거 공간을 개발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e편한세상만의 기술, 상품, 디자인과 철학이 총체적으로 집약된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맞춤 플랫폼인 C2 HOUSE는 4월 말 하남 감일지구에 분양예정인 '감일 에코앤 e편한세상'에 첫 적용되며, 주택전시관에는 이러한 새로운 주거 플랫폼을 몸소 느낄 수 있는 C2 HOUSE 체험존도 마련된다.

아울러 대림산업은 C2 HOUSE에 대한 특허 등록을 올 하반기 완료하고 독보적인 상품 우위를 선점해 나갈 계획이며, 이후 예정된 분양 사업장에도 순차적으로 적용할 예정이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