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
롯데마트 '풍년'에 우는 농가 돕기 나서14일부터 3월 말까지 주차별로 ‘동절기 채소 소비 촉진전’ 진행
  • 김대희 기자
  • 입력 2019.03.13 10:37
  • 수정 2019.03.13 10:37
  • 댓글 0
롯데마트에서 14일부터 3월 말까지 주차별로 ‘동절기 채소 소비 촉진전’을 진행한다.(사진=롯데쇼핑 제공)

[미래경제 김대희 기자] 롯데마트가 14일부터 3월 말까지 3주간 국내 농가를 돕기 위해 ‘동절기 채소 소비 촉진전’을 진행해 총 100톤 가량의 동절기 채소를 저렴하게 판매한다.

최근 채소 농가의 비상이 걸렸다. 지난 겨울 동안 상대적으로 날씨가 따뜻해서 채소 농가들의 겨울 채소 재배량이 크게 늘어났기 때문이다.

실제로 기상청 날씨누리의 관측자료에 따르면 최근 일주일간(3/1~11일) 서울 지역 평균온도는 전년 동기 대비 3.1도 가량 높은 8.0도였으며 2월의 경우 올해는 평균 기온이 1.0도였으나 전년에는 -1.6도로 2.6도 높았고 1월에도 올해는 -0.9도였지만 전년은 -4.0도였다.

이처럼 겨울 날씨가 따뜻하자 채소 출하량은 증가해 풍년이지만 공급과잉 현상이 나타나 채소 판매가격이 떨어지고 있는 ‘풍년의 역설’이라는 상황이 펼쳐지고 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의 3월(1~11일) 채소 도매가격에 따르면 대표 겨울 채소인 월동배추, 양배추, 무, 양파, 대파 등의 가격은 전년 3월 대비 20~50% 가량 하락했다.

이에 농림축산식품부는 배추, 무, 대파 같은 월동채소의 소비촉진운동을 진행하고 있다. 롯데마트 역시 소비촉진운동에 힘을 보태 3월말까지 월동 채소 소비 촉진전을 진행해 시세 대비 20% 가량 저렴하게 월동 채소들을 판매한다.

우선 롯데마트는 14일부터 20일까지 일주일간 대표 월동 채소들을 저렴하게 판매한다. 대표적으로 ‘월동 무(1개)’를 1280원에, ‘대파(1단/700g)’를 1680원에, ‘양파(2kg)’를 2800원에, ‘경기 시금치(1단)’를 990원에, ‘친환경 미니 모듬쌈(1팩)’을 1780원에 선보인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풍년에 기뻐해야 할 농가에서 출하량 증가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어 정부 소비 촉진 행사에 힘을 보태고자 주차 별 행사를 기획했다”며 “향후에도 농가를 돕고 소비자들에게 저렴한 가격에 상품을 공급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대희 기자  heeis@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