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업
SK텔레콤, AI '누구' 워커힐 객실에서 손님 맞는다음성으로 객실내 조명·커튼·온도·게스트 서비스, 호텔정보 안내 등 음성 제어 가능해져
  • 한우영 기자
  • 입력 2018.08.09 09:33
  • 수정 2018.08.09 09:33
  • 댓글 0
SK텔레콤은 AI 스피커 '누구(NUGU)'의 ‘비스타 워커힐 서비스’를 비스타 워커힐 서울 44개 객실에 우선 적용했다고 9일 밝혔다. (사진=SK텔레콤 제공)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SK텔레콤 인공지능(AI) 플랫폼 '누구(NUGU)'를 통해 비스타 워커힐 서울 객실에서도 AI 음성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SK텔레콤은 9일 '누구'의 '비스타 워커힐 서비스'를 비스타 워커힐 서울 44개 객실에 우선 적용하여 객실 이용 고객에게 다양한 편의기능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전체 객실 대상으로는 3분기 내 적용 예정이다.

이번 AI '누구'의 비스타 워커힐 서울 객실 적용은 SK텔레콤이 준비 중인 오픈 플랫폼 베타 버전을 활용한 것으로, 지난 7월 초 24시간 편의점 '씨유(CU)'에 적용된데 이어 두번째이다.

비스타 워커힐 서울의 객실에 설치된 ‘누구’를 통해 고객들은 객실의 조명, 커튼, 온도설정 및 게스트 서비스 설정 등을 음성으로 쉽게 제어하게 되며, 입실할 때는 AI가 들려주는 웰컴 음악을 듣게 된다.

뿐만 아니라 실내 수영장, 스카이야드, 셔틀버스 등의 호텔 내 시설정보들과 체크아웃 시간, 조식 시간 등 호텔 이용에 필요한 정보들도 손쉽게 음성명령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4분기 중 오픈 플랫폼을 공개한다는 계획이어서, 향후 AI 서비스가 대폭 확대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누구'는 지난 2016년 9월 출시 이후 약 40여 종의 서비스를 선보이며 국내 인공지능 기기 중 가장 많은 생활 편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이번 호텔 서비스 제공을 통해 한층 더 서비스 영역을 확대하게 됐다.

SK텔레콤 박명순 AI 사업유닛(UNIT)장은 "이번 '누구' 서비스의 비스타 워커힐 서울 적용은 인공지능의 영역을 B2B 호텔 서비스 분야로 확장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SK텔레콤은 금년 내 전문 개발자가 아니어도 쉽게 이해하고 활용할 수 있는 GUI 기반의 오픈 플랫폼 공개를 통해 인공지능 대중화를 주도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