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 스포츠 연예존 Hot 이슈
SES 멤버 슈, 6억 도박 자금 빌리고 갚지 않아 피소혐의 사실 부인하다 같은 멤버 유진이 의혹받자 시인
  • 김정희 기자
  • 입력 2018.08.03 13:53
  • 수정 2018.08.03 13:53
  • 댓글 0
90년대 대표 걸그룹 SES의 멤버로 잘알려진 슈가 6억대 도박 빚을 갚지 않아 검찰에 피소됐다. (사진=뉴스1)

[미래경제 김정희 기자] 90년대 인기 걸그룹 SES 출신 방송인 슈(가 도박자금 6억원을 빌리고 갚지 않은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다. 90년대 대표적인 걸그룹 멤버로, 최근 들어서는 두 쌍둥이 딸의 엄마로 좋은 이미지를 유지해 온 그이기에 대중이 받은 충격이 크다.

슈는 3일 언론을 통해 도박자금을 빌리고 갚지 않아 피소된 걸그룹 출신 A씨가 자신임을 인정했다.

슈는 올해 6월 서울 광진구 소재의 호텔 내 카지노에서 2명으로부터 각각 3억5000만원과 2억5000만원을 빌리고는 갚지 않은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는 중이다. 돈을 빌려준 2명이 슈를 고소했다.

검찰은 슈가 도박을 하기 위해 돈을 빌렸다는 주장이 제기된 만큼 도박 혐의까지 적용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카지노는 내국인이 출입할 수 없는 곳이지만 슈는 해외 국적을 갖고 있어 가능했다.

앞서 그는 자신의 피소 및 도박 관련 혐의에 대해 소속사를 통해 부인했다. 하지만 같은 그룹이었던 유진의 이름이 함께 거론되자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자신이 해당 연예인임을 밝히고 사과했다.

슈는 2010년대 들어 육아 예능 프로그램 등에 출연해 두 쌍둥이 라희, 라율의 엄마로 주목 받았던 슈는 지난해 말 SES 20주년 콘서트 무대에 오르는 등 여전히 활발하게 활동하는 모습으로 사랑 받았다.

김정희 기자  kjh1494868@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