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 스포츠 연예존 Hot 이슈
래퍼 씨잼·바스코 대마초 흡연 혐의 입건
  • 김정희 기자
  • 입력 2018.05.29 13:56
  • 수정 2018.05.29 13:56
  • 댓글 0
래퍼 씨잼과 바스코가 대마초 흡연 혐의로 입건됐다. (사진=린치핀뮤직 공식사이트)

[미래경제 김정희 기자] 래퍼 씨잼과 바스코가 대마초 혐의를 받고 입건 됐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씨잼 등 2명을 구속하고, 6명을 불구속 입건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9일 밝혔다.

검거된 8명 중에는 엠넷 서바이벌 프로그램인 '쇼미더머니' 출신의 래퍼 바스코도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바스코는 지난 2015년 5월부터 최근까지 서울 자택에서 세 차례에 걸쳐 대마초를 피운 혐의를 받고 있다.

래퍼들의 대마초 흡연 관련 제보를 받은 경찰은 지난 4월 바스코 자택 및 씨잼 자택을 압수 수색을 해 대마초 29g과 흡연 파이프 등을 압수했다. 이어 이들 두 사람을 포함, 래퍼와 프로듀서, 가수 지망생 등 총 8명을 검거했다.

바스코는 대마초 흡연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사건으로 구속된 씨잼은 현재 수원구치소에 수감돼있다.

한편 씨잼은 마약 혐의가 알려진 지난 28일 자신의 SNS에 '녹음은 다 해놓고 들어간다'라는 글과 강아지를 안고 있는 사진을 공개해 논란이 확대되고 있다.

김정희 기자  kjh1494868@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