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재테크 부동산
서울 아파트값 1주만에 반등…대형 아파트, 7주만에 상승
  • 김기덕 기자
  • 입력 2013.11.14 11:09
  • 수정 2013.11.14 12:34
  • 댓글 0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이 1주만에 소폭 상승했다. 또 그간 하락세를 벗어나지 못했던 대형(전용면적 135㎡초과) 아파트도 7주 만에 상승 전환됐다.

14일 한국감정원은 “지난 11일 기준으로 전국 주간 아파트 매매가격이 지난주 대비 0.09% 상승, 전세가격은 0.22% 상승했다”고 밝혔다.

매매가격은 11주 연속 상승, 전세가격은 64주 연속 상승했고 매매와 전세 모두 지난주보다 오름폭이 다소 확대됐다. 지난해말 대비 매매가격은 1.08% 상승, 전세가격은 6.78% 상승했다.

주간 매매가격 동향을 보면 매매가격은 취득세 인하 소급적용에 대한 당정협의가 이루어졌으나 지방세법 개정안 등 관련 법안 처리가 지연되면서 거래 분위기가 다소 위축된 가운데 충남 등 개발호재가 많은 지방시장이 호조를 보여 지난주보다 오름폭은 다소 확대됐다.

수도권(0.05%)은 지난주와 동일한 수준을 유지한 가운데 서울이 소폭 반등한 반면 인천은 오름폭이 지속적으로 둔화됐다. 지방(0.12%)은 충남과 대구, 울산 등의 강세로 상승폭이 다소 확대됐다.

시도별로는 충남(0.45%), 대구(0.30%), 경북(0.17%), 울산(0.12%), 강원(0.10%), 전북(0.10%), 인천(0.09%), 대전(0.09%), 충북(0.08%) 등이 상승한 반면 전남(-0.04%)과 제주(-0.03%)는 하락했다.

서울(0.01%)은 지난주 하락에서 이번주 소폭 상승 반전한 가운데 강북(-0.01%)은 하락, 강남(0.03%) 지역은 상승했다. 자치구별 변동률은 중구(0.22%), 강서구(0.19%), 서대문구(0.19%), 구로구(0.15%), 광진구(-0.10%), 중랑구(-0.08%) 등이다.

규모별로는 60㎡이하(0.10%), 60㎡초과~85㎡이하(0.09%), 85㎡초과 ~102㎡이하(0.07%), 102㎡초과~135㎡이하(0.04%), 135㎡초과(0.02%) 순으로 나타나 중소형 아파트가 가격 상승을 주도하였고, 135㎡초과의 대형 아파트는 7주 만에 상승 전환됐다.

전세가격은 전세물량 부족이 지속되는 가운데 전세수요가 외곽지역으로 확산되면서 지난 주보다 오름폭이 다소 커졌다. 특히 교통여건이 개선되는 인천 일부지역과 직장인 수요가 풍부한 충남이 큰 폭으로 상승했다.

수도권(0.27%)은 인천지역의 주도로 지난주보다 오름폭이 다소 확대됐고, 지방(0.16%)도 상승폭이 커졌다.시도별로는 충남(0.67%), 인천(0.41%), 경기(0.27%), 대구(0.26%), 서울(0.23%), 제주(0.19%), 강원(0.17%), 전북(0.17%), 경북(0.15%), 대전(0.12%), 울산(0.11%) 등순으로 상승했다.

서울(0.23%)은 30주 연속 상승세를 기록한 가운데 강북(0.25%)과 강남(0.20%) 모두 지난주보다 오름폭이 커졌다. 강남은 서남권이 상승세를 주도했다. 자치구별 변동폭은 구로구(0.76%), 도봉구(0.70%), 중구(0.66%), 관악구(0.48%), 강서구(0.45%), 금천구(0.42%), 노원구(0.34%) 등순이다.

규모별로는 85㎡초과~102㎡이하(0.27%), 60㎡초과~85㎡이하(0.23%), 60㎡이하(0.21%), 102㎡초과~135㎡이하(0.20%), 135㎡초과(0.05%) 순으로 상승하며 일제히 오름세를 유지했다.

김기덕 기자

 

 

김기덕 기자  salla7942@naver.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기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