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LG유플러스, 세계 최초 ‘100% LTE’ 상용화음성 및 문자까지 LTE로 이용…18일부터 서비스 개시
  • 한우영 기자
  • 입력 2013.07.18 10:16
  • 수정 2013.07.18 10:19
  • 댓글 0

   
▲ LG유플러스가 데이터는 물론 음성과 문자까지 모두 LTE로 이용할 수 있는 세계 최초 100% LTE 스마트폰 갤럭시S4 LTE-A를 출시하고 LTE-A서비스 상용화에 나선다. (사진=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부회장 이상철)가 데이터는 물론 음성과 문자까지 모두 LTE로 이용할 수 있는 ‘100% LTE’ 스마트폰 ‘갤럭시S4 LTE-A’를 18일 출시하고 LTE-A서비스 상용화에 나선다.

지금까지는 음성 및 문자는 기존 이동통신 네트워크(CDMA)로, 데이터는 LTE네트워크를 이용했으나, LG유플러스가 세계 최초로 100% LTE 서비스를 시작함으로써 음성과 문자, 데이터 등 모든 통신 서비스를 LTE로 제공하게 됐다.

100% LTE는 통화연결 시간이 0.25초~2.5초로 기존 통신 네트워크 대비 최대 20배 빠르고, 문자(SMS)도 3G 보다 30% 이상 빠르게 전달할 수 있으며, 50~7000Hz의 대역을 이용해 목소리 원음에 가까운 선명하고 자연스러운 HD급 음질을 전달할 수 있다.

또 통화 중 최대 150Mbps 전송 속도로 멀티미디어 서비스를 동시에 이용할 수 있어, 비디오형 SNS 등 LTE-A를 100% 활용한 다양한 데이터 중심의 서비스를 즐길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고화질·고용량 데이터 사용이 많아짐에 따라 LTE-A 고객들이 데이터 걱정 없이 LTE 특화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U+NaviLTE, U+HDTV, U+Box, U+쇼핑 서비스 4종 이용시 요금제에 따라 최대 3GB의 테이터를 추가로 돌려주는 ‘데이터백’ 프로모션도 진행한다.

또한, LG유플러스는 ‘100% LTE’를 통한 LTE-A 서비스 상용화에 맞춰 자사 모바일TV인 U+HDTV에서 세계 최초로 고객이 최대 4개 채널까지 선택하여 동시에 볼 수 있는 ‘멀티뷰’ 서비스를 18일부터 선보이고, 7월 말까지 갤럭시 S4 LTE-A를 구입하는 고객에게 정품 S뷰 커버를 무료로 제공한다.

한편, LG유플러스LTE-A는 현재 서울, 경기북부와 인천·대전·광주 등 광역시, 강원·충청·전라·제주 등의 주요 도시 지역을 중심으로 구축했으며, 3분기 내에 전국 단위의 범위로 확대할 방침이다.

LG유플러스는 갤럭시S4 LTE-A를 시작으로 8월 LG전자 G2 등 연말까지 6종의 LTE-A 단말기를 선보이고 내년 신규 출시 예정인 약 15종의 스마트폰 모두를 100% LTE 서비스가 가능한 단말로 출시할 방침이다.

한우영 기자

한우영 기자  hwy85@hanmail.net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