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금융
최악의 불황 증권업계, 1년새 임원 100명 줄어

최악의 불황으로 증권업계에 구조조정 칼바람이 몰아치면서 증권사 임원들이 1년 만에 100명 이상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국내 62개 증권사의 임원(등기이사·비등기 임원·감사)은 총 968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2년 말 1071명보다 9.61%(103명) 감소한 수치다.

임원 감소 폭은 일반 직원들과 비교해도 소폭 높았다. 지난해 말 기준 증권사 직원은 총 3만8962명으로 전년(4만1351명)보다 5.77%(2389명) 줄어들었다.

자산기준 상위 20개 증권사의 임원 현황을 살펴보면 우리투자증권 임원이 가장 많이 줄었다.

우리투자증권 임원은 2012년 말 41명이었으나 지난해 말 28명으로 3명 중 1명이 짐을 쌌다. 이는 지난해 7월 김원규 대표의 취임과 동시에 대규모 조직개편에 나서면서 임원 30%를 감축했기 때문이다.

KDB대우증권도 지난해 9월 지점 통폐합과 함께 지난해 말 기준 임원이 총 26명으로 감소했다.

한화투자증권은 지난해 9월 주진형 대표 취임 이후 만성적인 영업적자에 따른 직원 300명의 희망퇴직 신청을 받으면서 임원 수도 49명에서 39명으로 축소됐다.

이 밖에 삼성증권(43명→36명), 대신증권(30명→27명), 하나대투증권(21명→18명), SK증권(21명→18명), 동부증권(20명→17명), 하이투자증권(19명→16명) 등도 1년 새 임원이 줄어들었다.

강건우 기자

 

강건우 기자  ennc2010@hanmail.net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건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