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LG유플러스-에릭슨, LTE-A 협력강화 MOU 체결4G 이후 시대 위한 신기술 개발 협력
  • 한우영 기자
  • 입력 2013.07.11 16:12
  • 수정 2013.07.11 16:14
  • 댓글 0

   
▲ 이상철 LG유플러스 부회장. (사진=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가 에릭슨과 LTE-A, Beyond 4G 신기술 개발을 위한 협력을 강화한다.

이상철 LG유플러스 부회장은 11일 스웨덴 스톡홀름 에릭슨 본사를 방문해 한스 베스트베리 에릭슨 CEO와 만나 LTE-A에 대한 협력 강화와 Beyond 4G 시대를 준비하기 위한 신기술 개발 협약(MOU)을 체결했다.

LG유플러스는 에릭슨LG, 노키아지멘스 네트웍스, 삼성전자 등 글로벌 LTE 장비업체와 협업을 통해 지난 5월부터 MC(멀티캐리어)가 구축된 지역에 CA(캐리어 어그리게이션)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로 LTE-A 조기 상용화 준비를 마쳤다.

Beyond 4G란 4G 이후의 통신을 의미하는 것으로, LG유플러스는 Beyond 4G에서도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에릭슨과 긴밀하게 협력하기로 했다. LTE-A는 물론 4G 이후 기술 진화에 대비한 연구개발(R&D)도 공동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양사는 기지국간 협력기술, 셀 간 간섭제어 기술, 데이터 품질·속도를 향상시키는 기술인 ‘소프트셀’ 등을 위해 협력해 나갈 방침이다.

이밖에도 LG유플러스와 에릭슨은 통신장비뿐 아니라 헬스케어, 사물통신(M2M·Machine to Machine), 제조, 물류, 에너지, TV와 미디어 등 차세대 ICT 기술과 시장에 대해 광범위하게 협력할 것도 논의했다.

한편 이상철 부회장은 이번 유럽 출장에서 핀란드 헬싱키에 위치한 NSN(노키아지멘스네트웍스) 본사를 방문해 스몰셀을 활용한 용량 증설 방안, 네트워크 품질 및 단말 품질의 빅데이터 수집기술, 네트워크 성능과 가입자 경험간 시뮬레이션 기술 등 LTE-A 진화방향에 대해 논의 했다.

한우영 기자

한우영 기자  hwy85@hanmail.net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