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금융
KDB산업은행-마힌드라, 쌍용차 지원 두고 '심리 싸움'정상화 위해 5000억 필요…산은 “기업 정상화 되길” 원론적 입장만
  • 윤준호 기자
  • 입력 2020.01.20 10:16
  • 수정 2020.01.20 10:16
  • 댓글 0
쌍용차 이사회 의장인 파완 고엔카 마힌드라 사장이 서울 여의도 KDB산업은행 건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래경제 윤준호 기자] KDB산업은행과 쌍용자동차 대주주 ‘마힌드라’ 간의 팽팽한 심리싸움이 지속될 전망이다.

2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마힌드라는 국내 자동차 산업의 ‘일자리 안정’에 기여한다는 명분으로 정부와 산은의 자금 지원을 요구하고 있다.

다만 산은은 또 다른 ‘퍼주기’ 논란의 사례가 될 것을 걱정한다. ‘더 나은 명분’이 제시되지 않는다면 쉽게 지원을 결단하긴 어렵다는 분석이 나온다.

지난 16일과 17일 마힌드라 쌍용차 이사회 의장은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과 만나 쌍용차 경영정상화 계획을 전달하며 추가 자금 지원을 이끄는데 주력했다.

여기엔 대주주인 마힌드라의 2300억원 규모 직접투자·수출 부진 해소를 위한 글로벌 업체(포드)와의 제휴와 더불어 산은의 지원이 뒤따라야 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특히 고엔카 사장이 쌍용차 직원 간담회에서 “정상화를 위해 3년간 5000억원이 필요하다”고 밝힌 만큼 나머지 2700억원의 조달을 위해 산은의 추가 대출 또는 기존 대출의 출자전환 등을 요구할 수 있다.

산은 측은 면담 직후 “쌍용차가 실현 가능한 경영계획을 통해 모든 이해관계자의 동참과 협조 아래 조속히 정상화되길 기대한다”는 원론적인 입장만 내놨다

업계에서는 산은이 쌍용차를 지원하면 일자리를 볼모로 삼은 기업 압박에 끌려갈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또한 쌍용차와 일절의 지분 관계가 없는 산은이 지원하기가 쉽지 않다는 분석이다.

한편 이런 상황에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쪽에서 상생형 일자리 정책인 ‘평택형 일자리’ 사업을 제안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현대차 공장 노동자 임금을 절반 수준으로 낮추는 대신 정부와 광주시가 복리후생 비용을 지원해 보전하는 ‘광주형 일자리’ 사업을 벤치마킹하자는 것이다.

국가균형발전특별법에 따르면 이 상생형 일자리를 ‘수도원 외 지역’으로 제한하고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

쌍용차 노사도 “같은 공장 노동자들이 서로 다른 임금을 받고 일하면 비정규직 갈등이 생길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윤준호 기자  delo410@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