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업
SK이노베이션, 美 제2 배터리 공장 추가 투자 검토美전기차 배터리시장 급성장…최태원 회장 50억불 투자 가시화
  • 한우영 기자
  • 입력 2020.01.16 15:26
  • 수정 2020.01.16 15:26
  • 댓글 0
미국 조지아주 SK이노베이션 전기차 배터리공장 공사현장. [사진=SK이노베이션 제공]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미국 조지아주에 배터리 공장을 건설 중인 SK이노베이션이 급성장하는 미국 배터리 시장에 대응하기 위한 제2 배터리 공장 설립을 검토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은 급성장하는 미국 시장을 감안해 1차 투자에 버금가는 수준의 연내 추가 투자를 검토하기 시작했다고 16일 밝혔다.

최종 투자가지 이뤄진다면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밝힌 50억불 투자 약속을 지키게 된다. 최 회장은 지난 2018년 11월 ‘SK의 밤' 행사에 참석해 "사업이 잘되면 50억달러까지 투자 확대하고 6000명 채용도 가능해질 것"이라고 언급하며 추가 투자 가능성을 내비친 바 있다.

앞서 SK이노베이션은 지난 2018년 말 美 조지아주 잭슨 카운티 커머스시(Commerce, Jackson County, GA-US)에 9.8GWh/년 규모의 전기차 배터리 공장 건설을 결정했다.

SK이노베이션은 美 조지아 배터리 공장이 본격 가동되는 2022년, 올해 상업 생산에 들어가는 중국, 헝가리 공장과 함께 글로벌 4각 생산 체계를 완성한다는 계획이다.

조지아 공장이 완성되면 SK이노베이션의 전기차 배터리 생산 능력도 현재 19.7GWh(순수 전기차 40만대분)에서 60GWh(순수 전기차 120만대분)까지 확대돼 명실상부한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업체 지위를 공고히 하게 된다.

SK이노베이션은 조지아 배터리 공장에 최첨단 배터리 기술을 접목해 본격적인 ‘3세대 전기차’ 시대를 열 계획이다. 3세대 전기차는 한 번 충전만으로 500km 이상을 달릴 수 있어 내연기관차량과 대등한 주행거리를 갖춘다. SK이노베이션은 2021년 중순부터 3세대 전기차용 배터리 시제품을 생산하고, 2022년부터 본격 양산에 돌입한다.

SK이노베이션 배터리 기술력은 경쟁사 대비 차별적 우위를 확보하고 있다. 특히 리튬이온배터리 분리막(Lithium-ion Battery Separator, LiBS) 기술과 생산능력을 확보해 국내 업체 중 유일하게 분리막을 자체 생산을 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은 셀 생산 방식에서도 차별화된 방식을 도입했다. 접착 공정을 없애면서 생산 단계가 줄어 성능 및 마진에서 다른 업체 대비 기술적인 우위를 점하고 있다. 배터리 및 배터리를 적층한 ESS 화재 원인으로 단 한 번도 지목된 적이 없다는 차원에서 안전성도 보장됐다는 평가를 받는다.

또한 SK이노베이션은 미국 중심의 모빌리티 시장에서 배터리 생산에서 폐기에 이르는 전 기간을 사업 플랫폼화 하는 BaaS(Battery as aService) 모델을 개발을 통해 배터리 생산에서부터 재활용에 이르는 전 과정에서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는 회사로 성장하겠다는 계획이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