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인사이드
제네시스 GV80 드디어 출시…디자인은 예상대로차선 변경 자율주행·노면소음 저감 등 첨단기술 갖춰…가격은 6580만원부터
  • 한우영 기자
  • 입력 2020.01.15 17:26
  • 수정 2020.01.15 17:26
  • 댓글 0
15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제네시스 GV80 신차 발표회. GV80는 국내시장에서 벤츠·BMW 등 고급 수입차 브랜드의 대형 SUV와 경쟁하고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인 북미 지역에서도 진출할 예정이다. [사진=연합뉴스]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현대자동차의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가 첫 SUV모델 GV80을 공개하고 정식판매에 돌입했다.

제네시스는 15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GV80 3.0 디젤모델 공식 출시행사를 하고 판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국내 브랜드 첫 대형 고급 SUV로 큰 관심을 받는 GV80는 당초 작년 말 출시 예정이었으나 인증 절차에 시간이 걸리며 해를 넘겼다.

디자인은 지난 연말 유출된 형태 그대로다. 앞부분엔 방패를 연상시키는 크레스트 그릴과 램프 네 개(쿼드램프)가 상징이다. 뒷부분엔 제네시스 상징(엠블럼)과 쿼드램프가 있다

후륜구동 기반인 GV80는 직렬 6기통 디젤 엔진이 들어간다.

프리뷰 전자제어 서스펜션(카메라와 내비게이션 정보로 길 상태를 파악하고 서스펜션을 제어함)이 처음 적용되고 험로 주행 모드가 있어서 동급 최고 주행성능을 갖췄다.

최고 출력 278마력(PS), 최대토크 60.0kgf·m이다. 복합 연비는 11.8㎞/ℓ다. (5인승, 2WD, 19인치 타이어 기준) 제네시스는 문, 후드 등에 알루미늄 경량재를 사용해서 동급에서 가장 가볍다. 주행 중 길에서 나는 소음을 실시간 분석한 뒤 반대 음파를 발생시키는 능동형 노면소음 저감 기술이 세계에서 처음 적용돼 실내가 정숙하다.

운전석에 7개 공기주머니를 개별적으로 제어해서 스트레칭 모드를 제공하는 에르고 모션 시트가 적용됐다.

제네시스 첫 SUV ‘GV80’ 실내. [사진=연합뉴스]

실내 공기질에 따라 공기 청정 모드를 자동으로 작동하는 시스템도 있다.

GV80의 자율주행 성능은 깜빡이를 켜면 차로 변경을 도와주거나 시속 20㎞ 이하 정체상황에서도 끼어드는 차량에 대응하는 수준으로 올라왔다.

운전스타일 연동 스마트 크루즈 콘트롤이 세계 최초로 적용돼서 운전자 주행성향을 차가 학습하고 비슷하게 자율주행을 구현한다. 충돌시 충격량에 따라 펴지는 압력을 제어하는 에어백이 10개 있고 측면 충돌시 탑승자간 충돌로 인한 상해를 줄이는 앞좌석 중앙 에어백도 장착됐다.

증강현실(AR) 내비게이션은 실제 주행영상 위에 가상의 안내선을 입혀서 길을 쉽게 찾게 해준다. 차량 내 간편 결제 서비스인 제네시스 카페이로 주유소나 주차장에서 지갑을 꺼내지 않고 내비게이션 화면으로 결제할 수 있다.

통합 컨트롤러(필기 인식 조작계)가 있어서 손글씨를 써서 목적지를 설정하는 등의 작업을 할 수 있다. 멀리서도 스마트폰으로 차량 상태를 확인하는 기능과 대리운전 등을 할 때 인포테인먼트 화면에 개인정보가 뜨지 않도록 하는 기능도 있다.

가격은 6580만원부터이고 모든 옵션을 붙이면 8000만원대 후반까지 올라간다. GV80는 가솔린 2.5와 3.5 터보모델로도 나온다.

15일 오전 경기 고양 일산 킨텍스 제1전시장에서 현대자동차 제네시스의 첫 SUV 'GV80' 신차 발표회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원희 현대차 사장은 이날 행사에서 "차별화된 디자인과 최첨단 기술을 바탕으로 새로운 안전·편의 사양을 담았다"며 "고객 요구에 집중해 제네시스만의 디자인, 품질, 서비스를 만들어 내겠다"고 말했다.

제네시스는 세단인 G70, G80, G90에 더해 GV80 출시로 다양한 차종을 구비하게 됐다. 올해 중형 SUV GV70를 내놓고 내년까지 전기차도 추가할 예정이다. GV80는 올 여름부터 미국시장을 공략할 것으로 보인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