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
올해 결심 '자기계발'보다 '건강'이 대세G9, 2020년 새해 결심 상품 분석 결과 다이어트와 운동용품 작년 동기 대비 판매량 급증
  • 김대희 기자
  • 입력 2020.01.15 14:54
  • 수정 2020.01.15 14:54
  • 댓글 0
G9가 2020년 새해 결심 상품을 분석해보니 올해는 자기계발보다 건강과 다이어트를 우선시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사진=G9 제공]

[미래경제 김대희 기자] 올해는 자기계발보다 건강과 다이어트를 더 많이 챙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베이코리아가 운영하는 트렌드라이프 쇼핑사이트 G9(지구)가 건강, 다이어트, 자기계발, 금연 등 대표적인 결심상품 카테고리를 대상으로 올 들어(1/1-1/13), 전년 동기 대비 판매량 신장률을 살펴본 결과 운동과 다이어트 품목은 전체 2배(109%) 급증한 반면 자기계발과 금연용품은 -18%로 감소세를 보였다. 세부 품목을 살펴보면 건강관리를 위한 운동기기로는 헬스/에너지보충제가 684% 판매 급증했고 스핀바이크는 566%, 진동운동기구는 120% 각각 증가세를 보였다.

홈트 열풍의 영향으로 웨이트기구(39%), 스텝박스(1250%), 밸런스트레이너(500%), 짐볼(257%) 등 실내에서 할 수 있는 운동기기도 인기를 끌었다. EMS운동기구(140%)와 트램펄린(160%)은 모두 2배 이상 크게 증가했다.

스포츠용품으로 건강관리를 하려는 수요도 증가하고 있다. G9에서는 같은 기간 농구용품이 250%, 축구용품이 167% 늘었고 탁구와 배드민턴도 각각 400%, 320% 크게 증가했다.

최근 방송을 통해 축구, 농구 열풍이 다시 불고 예년보다 따뜻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야외 운동용품을 찾는 수요가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셀프 건강관리용품에 대한 관심도 컸다. 체중계(300%), 혈압계(94%), 눈건강 관리용품(142%), 코/호흡기 건강용품(239%) 등이 모두 상승세를 보였고 저주파 치료기는 266%, 혈당 측정기는 46% 각각 증가했다.

다이어트 용품도 판매 급증했다. 우선 다이어트식품 판매량이 전체 45% 증가한 가운데 다이어트바(476%), 망고다이어트(140%), 클렌즈/레몬다이어트(117%) 등 간편하게 먹으면서 체중 조절을 할 수 있는 상품들이 인기를 끌었다. 몸매의 라인을 관리해주는 다이어트용품은 25% 증가했다.

특히 복부관리용품은 75%, 팔 관리용품은 400% 증가하는 등 특정 부위를 케어해 줄 수 있는 부분관리용품을 찾는 이가 많았다.

반면 자기계발 및 금연 관련 상품은 하락세를 보였다. 같은 기간 자기계발 관련 도서는 -18%로 감소세를 보였고 특히 외국어 관련 도서(-6%), 수험서와 자격증 도서(-30%), 자기계발 도서(-36%) 등이 모두 감소 추세를 보였다. 금연용품 역시 같은 기간 -10%로 판매 감소했다.

이와 관련해 G9에서는 다이어트 및 운동 관련 기획전을 상시로 운영하고 있다. ‘다이어트 꼭 해야 하나요?’ 기획전에서는 식이습관, 운동습관, 바른자세습관 등 습관 별 다이어트 용품을 엄선해 소개한다.

식이습관 코너에서는 한끼 대용 식품, 저칼로리 간식 등을 모아 선보이는데 대표상품으로 ‘맥반석 구운계란 30구+30구’(1만5900원), ‘프롬바이오 홍진영 와일드망고 다이어트젤리 24주분’(12만7880원), ‘퍼스트앤티 클렌즈차 10봉’(6만7810원) 등이 있다. 운동습관 코너에서는 ‘마에스트로 6200 워킹머신’(25만4800원), ‘플랭크 푸쉬업바+팔꿈치패드’(1만4560원) 등 홈트 용품을 선보인다.

‘골반 교정 스트레칭 스윙밸런스 300’(2만7720원), ‘백조이 트랙션 코어S 자세교정 방석’(8만7110원) 등 자세 습관을 교정할 수 있는 제품도 소개한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G9 ‘트렌드메이커’ 기획전 탭에서 확인 가능하다.

G9 관계자는 “매년 새해가 되면 다양한 결심상품들이 인기를 끄는데 올해는 비교적 단기간에 성과를 확인할 수 있는 운동용품, 다이어트용품 등을 찾는 수요가 많은 것으로 보인다”며 “새해 결심을 오랫동안 지속할 수 있도록 다양한 할인 프로모션을 마련하는 등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대희 기자  heeis@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