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금융
수출입은행, 방문규 행장 광주지역 소부장 강소기업 방문방문규 행장 “우량 중소중견기업 원천기술 확보 위해 최선 다할 것”
  • 윤준호 기자
  • 입력 2020.01.15 09:14
  • 수정 2020.01.15 09:14
  • 댓글 0
방문규 수출입은행장이 광주광역시에 있는 소재·부품·장비 분야 중소기업 오이솔루션을 방문, 업계 애로사항을 들었다고 밝혔다. [사진=수출입은행 제공]

[미래경제 윤준호 기자] 방문규 수출입은행장이 지난 14일 광주광역시에 있는 소재·부품·장비 분야 중소기업 오이솔루션을 방문, 업계 애로사항을 들었다고 15일 밝혔다.

오이솔루션은 5세대(G) 이동통신 핵심부품인 광트랜시버와 스마트 트랜시버를 제조, 수출한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와 협업해 광소자(레이저다이오드)를 국산화하고 있다.

광소자는 광트랜시버 원가 약 30%를 차지한다. 상용화에 성공하면 일본·미국으로부터 수입하는 광소자 수입 대체 효과가 기대된다.

박용관 오이솔루션 대표이사는 “세계시장에서 인정받는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우뚝서기 위해선 제품 연구개발을 위한 금융지원 확대가 필요하다”고 요청했다.

방문규 행장은 “소재·부품·장비산업분야 우량 중소중견기업 원천기술 확보를 위한 인수합병(M&A), 연구개발(R&D), 시설투자 자금이 원활히 지원될 수 있도록 수은이 최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화답했다.

지난해 11월에도 방문규 행장은 거래기업 및 수은 부산지점, 창원지점을 방문해 현장 목소리를 들었다.

수은은 올해 소재·부품·장비업종에 18조5000억원 정책금융을 지원한다.

윤준호 기자  delo410@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